'학교폭력 그만' 세종 예방교육 현장지원단이 나선다

'학교폭력 그만' 세종 예방교육 현장지원단이 나선다

세종시교육청 초·중등 교원 22명 위촉
학교별 특성·여건 반영 교육과정 연계
교직원 대상 찾아가는 역량 강화 연수

  • 승인 2021-04-12 14:10
  • 수정 2021-05-01 23:24
  • 신문게재 2021-04-13 8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학교폭력
학교폭력 예방교육 현장지원단이 비대면·대면 방식으로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세종교육청 제공

최근 유명인들의 학교폭력 논란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코로나19 비대면 수업과 함께 온라인 학폭 등 학교폭력 유형이 다양화되고 있다.

이에 세종시교육청이 '학교폭력 예방교육 현장지원단'을 구성해 학교폭력 예방에 나섰다.

12일 시교육청은 학생 생활교육과 학폭 예방교육 관련 전문성을 갖춘 세종지역 초·중등 교원 22명을 '학교폭력 예방교육 현장지원단'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관내 99개 초·중·고 학교담당자, 교육과정 담당자, 학년부장 등을 대상으로 학교·학년별 학교폭력 예방교육 계획 수립·운영 과정을 점검하고 효과성 제고를 위한 맞춤형 상담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교직원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연수를 지원한다. 연수에는 학교폭력의 개념 및 유형·특징 이해, 지난해 실태조사 결과 분석에 따른 예방교육 방안, 발생 시 초기 대응 방법, 학교장 자체해결제 이해, 관계 중심 생활교육의 필요성 등의 내용이 포함된다.

이를 통해 모든 교직원이 학교폭력의 심각성과 예방 교육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학교폭력 사안 발생 시 학교 공동체가 함께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시교육청은 기대하고 있다.

 

세종 학교에서는 교과·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을 활용해 연가 6차시 이상의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편성·운영하고 있으며, 온·오프라인 연계, 실시간 쌍방향 수업 등을 통해 학교폭력 민감성 향상 정도 등을 다면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최교진 교육감은 "올해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학교폭력 예방교육 실천 방안을 마련하고, 학교 담당자-현장지원단-교육청 담당자 간 멘토링 체제를 구축해 현장 지원과 소통을 강화하겠다"라며 "학교 공동체의 갈등 조정 및 관계 개선을 위한 관계중심 생활교육을 도입·확대해 평화로운 학교 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수업이 증가하며 전체 학교폭력 피해는 감소했지만, 온라인을 통한 사이버폭력 비율이 3배 이상 증가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온 바 있다. 최근 연예인을 비롯해 유명인사들의 학폭 이슈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지만 피해회복에 대한 사회적 대응시스템이 미비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학교가 주도적으로 나서 피해자 회복 지원을 해야 하며, 교육부와 사회 전체가 관심을 두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