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시민기자 > 시민기자 뉴스

대전을 만나는 다양한 방법, 세종 때 천문관측 기구'대간의'

대전의 천지사방을 열치다 천문연 소재… 600년만에 복원한 유산…국토의 중심인 삼천교 둔치에 설치돼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4-09-11 13:27 | 신문게재 2014-09-12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한국천문연구원에 있는 대간의.
▲ 한국천문연구원에 있는 대간의.
대간의란 무엇인가=한국천문연구원에 있는 대간의(大簡儀)는 세종 때에 천문관측에 쓰던 큰 간의(簡儀)를 거의 600년 만에 복원(復元)한 것으로 우리의 자랑스러운 과학문화유산이다. 간의는 이상적이기는 하나 매우 복잡하고 관측하기 불편한 혼천의(渾天儀, 璇璣玉衡)를 간소화해서 만든 천문관측 의기(儀器)이다.

현종 10년(1669) 동춘당 송준길이 세종 때의 옥루(玉漏, 자격루의 일종)가 설치된 흠경각(欽敬閣) 옛 제도의 복구를 임금에게 아뢰어 청하였다. 그래서 그 해에 이민철이 수격식(水激式) 혼천의를, 송이영이 윤격식(輪激式) 혼천의를 제작하였다. 송이영의 혼천의는 혼천시계(渾天時計, 국보 제230호)라고도 하며, 현재 고려대학교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하늘과 땅의 사방을 열어보자=대전의 중심이자 국토의 중심인 삼천동(三川洞, 현 둔산3동)의 삼천교 아래 둔치에 대간의를 설치해보자. 그리고 사유환(四遊環)의 규형(窺衡)과 백각환·적도환의 계형(界衡)을 통하여 하늘의 사방을, 입운환(立雲環)의 규형과 지평환을 통하여 하늘과 땅의 사방을 힘차게 열어보자.

하늘의 중심에 있는 삼원(三垣:太微垣, 紫微垣, 天市垣)과 이를 둘러싸고 있는 28수(宿)를 살펴보면 천문을 알 수 있다. 태미원은 남방7수 위에 있고, 자미원은 그 안쪽에 천추성(天樞星, 북극성)과 북두칠성을 가지고 있으며, 천시원은 동방7수에 가까이 있다. 동방은 오행으로는 목(木)이고, 봄에 해당하며, 주재신은 청룡이다. 동방7수(각·항·저·방·심·미·기)는 진(辰:角·亢)방, 묘(卯:房·心)방, 인(寅:尾·箕)방으로 나뉘어 청룡의 머리, 몸통, 꼬리에 해당한다.

계족산 자락에 무수한 성혈=대전의 동방인 계족산 자락에는 산맥의 흐름을 따라서 남북으로 홈구멍인 성혈(性穴)이 무수히 많다. 특히 대덕구 동춘당 동쪽 계족산 자락의 비래동고인돌의 덮개돌에는 수십 개의 성혈이 다양한 문양과 크기로 존재한다. 북쪽의 우람한 응봉산을 마주한 선사시대의 부족장이 하늘의 3원과 28수를 이곳에 새기지 않았나 싶다. 주변에서도 많은 성혈이 발견된다.

또한 대덕구 읍내동 당산(堂山)의 배바위(船巖)에 있는 수십 개의 성혈은 계족산자락과 갑천이 만나는 곳에 위치한다. 이는 동구 천동의 알바위 성혈들과 궤를 같이한다. 즉 생명탄생과 풍요를 기원하는 대상인 남두(斗)육성과 기(箕)성 즉 궁수자리가 새겨져 있다.

대덕구의 계족산 정상 입석에는 일렬로 된 삼태성이 뚜렷하게 새겨져 있고, 회덕초등학교 경내에는 직각의 삼태성이 뚜렷하게 새겨져 있다. 전자는 죽음을 관장하는 북두(斗)칠성 아래의 삼태성이나 삼(參:오리온자리)수의 삼태성으로 보이고, 후자는 직녀, 견우, 천진으로 여름철의 대삼각형을 이루는 별자리로 보인다.

훼손된 생태환경 복원 꾀해야=대전의 중심에서 동쪽의 천지를 일부 가늠해보았다. 선사인은 거시적 관점에서 생태에 순응하며 살아왔음을 성혈을 통해서 알 수 있게 되었다. 조선시대에 동춘당 송준길이 그랬듯이 이제 우리도 거시적 융합적 관점으로 천지를 관찰하여, 훼손된 생태환경의 복원을 꾀하여야할 것이다.

김진희 시민기자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