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외칼럼

[교단만필]나눔 텃밭을 가꾸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12 11:04 수정 2017-09-12 13: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남낙현사진
남낙현 상류초 교장
쌍류초등학교는 세종시 연서면 쌍류리에 위치하고 있다. 마을 이름인 ‘쌍류(雙流)’라는 뜻은 비암사 계곡에서 발원해 흐르는 시내와 금사리에서 발원해 흐르는 시내가 마을 앞을 흐르는 시내에서 하나로 합쳐져 큰 시내를 이루는 곳을 의미한다. 많은 독자들이 우리 학교에 대해 모르고 계실 것 같아 먼저 학교를 소개해본다.

우리 학교는 세종시민의 휴식공간이 고복저수지 상류에 위치한 아담한 농촌학교로 전국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정말 자랑할 만한 명품 소나무 두 그루가 운동장 가에 서 있다. 수령이 200∼300년은 족히 될 듯한 소나무 두 그루의 가지 모양은 속리산 정이품 소나무처럼 삼각형 모양을 하고 있어 멋진 풍광을 자아내고 있다. 이 소나무들은 아마도 학교가 세워지기 이전부터 운동장 가에 서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학구 내에는 고복저수지를 비롯해 백제시대에 창건한 비암사 라는 사찰도 있다. 백제가 망한 뒤 백제 유민들이 부흥을 꿈꾸며 역대 백제 왕과 대신들을 모시는 제를 올렸다는 절이다. 요즘도 세종시에서는 해마다 4월이 되면 백제의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리는 백제대제를 지내기도 한다.

우리 학교는 불과 3∼4년 전 까지만 해도 전교생이 30여명 안팎으로 폐교 위기까지 내몰렸던 학교였으나 지금은 전교생이 80명으로 전입하려는 학생들이 줄을 서서 대기하고 있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 학교에서 더 이상 전입생을 수용하지 못하는 까닭은 학교건물이 6학급 규모로 지어져 있어 전입을 희망하는 학생들을 무한정 수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세종시교육청의 정책적 배려로 농촌학교 살리기 차원에서 본교 학구를 학교 인근 마을에서 조치원읍 지역 및 동지역 거주 학생들에게도 학구를 개방했기 때문에 학생수가 점점 늘어나게 되었다. 조치원읍 지역과 동지역에서 통학하는 학생들이 본교를 선호하게 된 까닭은 무엇일까? 그 이유로는 우선 학생들의 소질과 특기를 신장시켜 주기 위해 다양한 방과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는 점이다. 방과후 프로그램을 내실 있게 운영한 결과 지난 2016년 전국스포츠클럽대회 에어로빅 여자초등부 단체전 1위 입상, 2017년에는 전국소년체전 에어로빅 남자초등부 연합팀 3위에 입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7학급으로 전교생이 80여명밖에 되지 않는 시골학교에서 2년에 걸쳐 전국대회에서 연속 입상을 한다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다음으로 강점을 꼽는다면 ‘나눔 텃밭 가꾸기’ 운영이다. 우리 학교에는 작은 텃밭이 3곳이나 있다. 텃밭에 가꾸는 채소로는 봄에는 가지, 상추, 고추, 고구마, 감자를 심고 가을에는 김장배추와 무를 심어 아이들이 직접 물을 주고 풀도 뽑고 채소를 기르고 또한 아이들이 직접 수확하여 골고루 나누어 가져간다. 그래서 텃밭 이름이 ‘나눔 텃밭’ 인 것이다. 겨울철을 제외하고 봄, 여름, 가을 장기간에 걸쳐 텃밭에서 직접 식물을 가꾸면서 식물이 자라나는 모습을 관찰하는 것은 아이들의 바른 인성함양에도 많은 도움을 준다. 도심 학교에 다니고 있는 아이들은 지나친 과열 경쟁으로 하루에도 학원을 몇 군데씩 다닌다. 그러다 보니 친구들과 놀 시간도 없으며 자연을 접할 기회조차 없다. 이런 교육현실을 안타깝게 생각하는 부모님들이 자연과 벗으로 삼아 호연지기를 기를 수 있는 시골학교인 우리 학교를 선호해 귀한 자녀들을 우리 학교로 보내주신다.

아이들이 직접 텃밭에서 각종 채소를 가꾸고 기르면서 얻는 교육적 효과는 하나둘이 아니다.

텃밭을 가꾸면서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흙과 친해지게 마련이다. 또한 아이들이 식물을 직접 기르면서 식물의 한 살이를 관찰 기록함으로써 과학적 탐구심도 길러줄 수 있다. 모둠별로 텃밭을 가꾸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협동학습도 이루어지는 장점도 있다. ‘텃밭 가꾸기가 뭐 그렇게 대단하느냐?’ 라고 반문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다. 땀을 흘려 얻는 노동의 기쁨도 맛볼 수 있는 값진 체험학습도 이루어진다. 우리 아이들이 단지 텃밭을 가꾸어 수확한 것을 싸들고 집으로 가져가 맛있게 먹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작은 모종이 점점 자라나는 자연의 신비함을 경험하면서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소중함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아이들에게 내 손으로 직접 유기농 채소를 길러 먹도록 지도하는 것은 김치를 싫어하는 아이들에게 우리 농산물을 애용하도록 하는 등 나라 사랑을 몸소 실천하게 만드는 효과도 있다.

텃밭 가꾸기를 통해 아이들이 식물의 한 살이를 이해하고 또한 식물은 잎, 줄기, 뿌리, 꽃, 열매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과학적 상식도 갖게 되며, 또한 각종 채소나 식물의 파종법과 재배법도 알게 되어 나중에 커서 어른이 되었을 때 작은 텃밭을 가꿀 수 있는 미래 농부를 육성하는 아주 큰 교육적 효과도 있다.

남낙현 세종시 쌍류초등학교장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소래포구 인근 공원에 설치되는 몽골텐트 소래포구 인근 공원에 설치되는 몽골텐트

  • 여의도 공동구 대테러 대비 실제훈련 여의도 공동구 대테러 대비 실제훈련

  • 데뷔 10주년 맞은 케이윌 데뷔 10주년 맞은 케이윌

  • 꼼꼼한 제독 꼼꼼한 제독

용봉산달빛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