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대전 산흥초, 학생들의 교육활동 담은 개인 앨범 제작 '눈길'

1년간의 소중한 꿈의 기록 '드림북' 전교생에 배부
학부모 "학교에서 어떤 교육활동을 했는지 알 수 있어 좋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2-10 10:19 수정 2018-02-10 10: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7-1. 산흥초-1년간의 소중한 꿈의 기록 ‘Dream Book’
대전의 한 작은 초등학교가 학생들의 모든 교육활동을 담은 개인 앨범을 제작해 눈길을 끌고 있다. 동구 상소동에 있는 산흥초등학교 얘기다.

산흥초는 최근 전교생에게 1년간 학교에서 이뤄진 모든 교육활동과 개인의 성장모습을 기록한 개인별 앨범 '드림북'을 제작해 전달했다.

드림북은 2011년부터 시작했다. '꿈'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진로프로젝트로 1년 동안 학생들의 모든 교육활동을 기록한 개인 '실록(實錄)'이다.

앨범 안에는 각종 교과 및 창의적 체험활동 내용뿐 아니라, 봄 꽃길 걷기와 화전 만들기, 여름 물놀이, 가을 알뜰시장, 겨울 김장체험 등 '사계절 테마학습', '수요일은 숲요일'을 비롯한 텃밭가꾸기와 식물관찰대회, 숲체험하기 등의 생태체험프로그램이 담겨 있다.

저학년 방과 후 교육활동과 관악합주단인 '산흥오케스트라'의 정기연주회 및 각종 경연대회 참여와 봉사활동 등 창의인재 씨앗학교 2년차 운영을 통해 더욱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특색교육활동들이 생생하게 기록돼 있다.

산흥초 한 학부모는 "매년 아이의 학교생활이 담긴 드림북을 받으면 커다란 선물을 받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학교에서 어떤 교육활동을 했는지, 우리 아이가 학교생활을 얼마나 행복해하고 만족해하는지도 알 수 있어서 좋다"고 전했다.

산흥초 김완구 교장은 "드림북은 학생들 개개인의 성장과 발전이 담긴 꿈의 기록으로, 공교육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높은 학부모님들에게 자녀들의 다양한 학교생활 모습을 볼 수 있게 함으로 학교 교육활동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에게는 꿈을 위해 노력하는 자신의 모습을 되돌아보고 발전을 위해 더 노력할 수 있는 중요한 발판과 추억이 담긴 귀중한 선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