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IT/과학

대덕특구 연구자 24명 과학기술진흥 유공자 됐다

과학의날 기념식서 훈포장 받아
국무총리상 8명으로 최다 인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20 15:28 수정 2018-04-22 08: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DSC00324
이낙연 국무총리가 박용근 KAIST 교수에게 과학기술 포장을 시상하고 있다.
제 51회 '과학의 날(4월21일)'과 '정보 통신의 날(4월22일)'을 맞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기념식과 유공자 훈포장이 수여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과학기술 진흥과 정보통신 발전 유공자에 직접 상패를 전달했다. 이 가운데 대덕특구 정부출연연구원의 교수와 연구원도 대거 수상자에 이름을 올렸다.

김성진 카이스트 교수는 과학기술훈장 혁신장의 영예를 안았다.

과학기술 훈장 웅비장은 안화용 한국연구재단 기획조정실장, 과학기술 훈장 도약장은 엄천일 표준과학연구원 책임연구원, 과학기술 훈장 진보장은 김장성 생명공학연구원 부원장, 신현규 한의학연구원 책임연구원, 이필우 과학기술정보연구원 책임연구원, 이영주 지질자원연구원 글로벌협력부장이 받았다.

박용근 카이스트 교수는 시간 역전 반사를 통한 광산란 제어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과학기술 포장을 수상했다. 3차원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의 성능을 3000배 향상하는 등 광물리학문 발전 공로다.

김남순 생명연 책임연구원과 장희동 지질연 책임연구원도 과학기술 포장을 받았다.

대통령 표창에는 박병곤 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 양찬호 카이스트 교수, 박성제 기계연 책임연구원, 이종만 표준연 책임연구원, 조은위 생명연 책임연구원이 이름을 올렸다.

국무총리 표창 24명 중 8명은 출연연 연구자들이다.

이성규 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명현 카이스트 부교수, 김승관 표준연 책임연구원, 이두용·김희숙 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김영운 화학연 책임연구원, 김진영 기초과학연 책임연구원, 김한석 기계연 책임연구원 등이다.

김영길 전자통신연 그룹장은 정보통신 발전 분야 근정포장을 대표 수상했다.

김영길 그룹장은 한·영 특허문서 자동번역과 한국어 대화체 자동번역 기술, 음성 인공지능 API 플랫폼을 개발해 AI사업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다.

이해미·김시내 기자

포토뉴스

  •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