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금강유역환경청,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8곳서 13건 위반 '적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9-28 10:01 수정 2018-09-28 10: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금강유역환경청 로고 레알 이걸로 써야함
금강유역환경청은 오염물질을 다량으로 배출하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통합점검을 진행한 결과 8곳에서 13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 3~7일 환경감시단과 환경관리과, 화학안전관리단이 대기와 수질, 폐기물,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10곳을 점검했다.

이들은 배출시설·방지시설 허가와 정상가동 여부, 폐기물 처리계획 확인, 인·허가 사항의 이행여부, 화학물질 허가, 변경허가(신고) 적정 및 허가조건 준수여부 등을 점검했다.

그 결과 대기 방지시설 훼손·방치, 대기(수질) 배출시설 변경신고 미이행, 폐기물 부적정 보관 등 대기 4건, 수질 6건, 폐기물 3건 등의 위반사항에 대해 과태료 13건, 행정처분 10건을 처분했다.

김동진 금강유역환경청장은 "80%의 사업장에서 위반사항이 적발된 것은 심각한 문제이고, 기업의 자발적 개선노력과 지속적 관심이 요구된다"며 "이러한 사업장에 대한 관리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대전을 혁신도시로’ ‘대전을 혁신도시로’

  •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졸업사진도 개성시대

  •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 인도 점령한 스티로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