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고교학점제 본격화…둔산여고 등 선도학교 5곳 선정

정부 교육청, 지원기관 합동해 고교학점제 중앙추진단 구성
그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되온 원거리 공동교육과정 운영 등 해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2-11 13:30 수정 2019-02-11 21:46 | 신문게재 2019-02-12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최최종 대전시교육청 전경사진
오는 2022년 고교학점제 도입을 앞두고 대전지역에서는 둔산여고 등 5개교가 올해 선도학교로 선정됐다.

고교학점제는 대학처럼 학생들이 진로에 따라 다양한 과목을 선택해 이수하고, 누적 학점이 기준을 충족하면 졸업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2022년 모든 고교에 고교학점제를 부분도입하고 2025년 전 과목 성취평가제 적용 확대와 함께 본격 실행된다.

대전에서는 현재 대전용산고와, 대전전민고, 지족고가 연구학교로 운영중인 가운데 올해부터는 둔산여고, 둔원고, 복수고, 이문고, 한밭고 등 5개교가 지정 선도학교로 선정돼 3년간 운영된다.

이와 함께 정부는 교육청, 지원기관 합동으로 '고교학점제 중앙추진단'을 구성하고 제도 개선과 일반고 대상 학점제 기반조성 등을 시작한다.

고교학점제를 도입하려면 수업시수(단위)를 '학점'으로 바꾸는 것을 넘어 진급·졸업 기준을 정해야 하고 수강신청 시스템과 수업·평가방식을 바꾸는 등 교육체계 전반을 바꿔야 한다.

이에 따라 중앙추진단은 2020년 발표할 고교학점제 종합추진 계획 등 제도 개선 사항을 논의하고 향후 학점제 기반 마련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지난해에는 입학생 대상 진로상담 내실화 등 개설 과목 확대를 대비한 여건 조성에 주력했다면, 올해는 평가 신뢰성 제고 및 학교 환경 조성 등 고교학점제에 보다 근접한 형태의 운영 방식을 모색한다.

연구·선도학교 운영 2년 차인 올해는 고교학점제에 더욱 근접한 형태의 운영 방식을 모색하고 공·사립별, 지역별 대표 모델 도출도 한다.

또한 그동안 제기돼 왔던 원거리 학교 간 공동 교육과정 운영의 어려움 등도 정보통신기술 기반 온라인 공동교육과정 활성화로 해소한다.

지금까지는 오프라인에 기반을 뒀기 때문에 공동 교육과정을 개설한다고 해도 인근 학교 간에만 협력이 가능했다. 하지만 이를 온라인으로 확대해 원격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일부 학교에서 시범운영 중인 고교학점제 수강신청 프로그램은 기능을 개선해 2020년 정식개통할 예정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2015 개정 교육과정 내에서는 1학년들은 필수로 받아야 하는 과목이 있어서 선택의 여지가 없었고, 2학년부터 사실상의 교고학점제 이수과목 선택을 해왔다"며 "고교학점제는 공교육의 큰 패러다임이다. 이런 만큼 과목 선택권을 확대하고, 학생들의 수요조사와 구성원의 과목 운영 여부 등을 확인, 제도도입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포토뉴스

  • 봄을 재촉하는 비 봄을 재촉하는 비

  • 대전 성폭력상담소 운영비리 `진실공방` 대전 성폭력상담소 운영비리 '진실공방'

  • 시민과 함께 `대전여행 천만시대` 만든다 시민과 함께 '대전여행 천만시대' 만든다

  • 우수(雨水)에 내린 비 우수(雨水)에 내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