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정치펀치]허태정, 양승조 측근들 누가 뛰나

4선 양승조 지사, 충청대망론 공백 메우기 위해 광폭 행보 관측
김연, 문진석, 박양숙 등 천안시장과 천안갑 등 후보군 부상
허 시장과 가까운 김종남, 박영순 출마 유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5 10:40 수정 2019-08-15 13:2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허태정양승조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의 측근들이 내년 4월 총선을 위해 뛰고 있다.

이는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이재명 경기지사, 김경수 경남지사가 자신의 보좌진 및 참모 출신을 21대 국회에 진출시켜 '20대 대선'의 든든한 후원군이 돼 주기를 기대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일명 중앙 정치권의 '빅스피커' 가 돼 달라는 뜻이다.

허 시장과 양 지사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충청대망론에서 사실상 '탈락'하면서 공백을 메울 유력 주자로 떠올랐다.

여의도에서 4선을 구가한 양 지사가 먼저 '힘'을 내는 모양새다.

문재인 대통령의 당 대표 시절 사무총장을 지낸 '진문(眞文)'으로 분류되는 양 지사 측은 자신의 텃밭인 천안과 아산, 홍성·예산, 서산· 태안을 주시하고 있다.

천안시장과 천안갑의 민주당 이규희 의원이 2심에서 당선 무효형을 받은 상태이고, 같은 당 윤일규 의원이 버티고 있는 천안병 선거구에 당내 경선을 하겠다는 '예비 선량'이 적지 않아 선거 구도가 복잡해졌다.

양 지사 측은 천안을 모두 이기고, 보수 성향이 강한 홍성· 예산, 보령 ·서천, 서산· 태안까지 세력을 확장하고 싶어 한다.

충남도청이 자리한 홍성 예산은 '충청의 TK'라고 불릴 만큼 보수 성향이 강한 곳이기에 더 '탐'을 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천안은 김연 충남도의원(민주당 중앙당 부대변인), 문진석 충남도 비서실장, 박양숙 전 서울시 정무수석(가나다 순)이 출마 후보군으로 꼽힌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가까운 허태정 대전시장도 내년 4월 총선을 계기로 분위기 반전을 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 시장 측은 민주당 조승래 의원(유성갑)의 재선과 함께 국회의원직 두 자리를 더 가져 가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양새다.

정치권에선 '유성을'에 김종남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 대덕구에 박영순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의 총선 출마가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다.

두 사람 모두 허 시장이 지난해 대전시장 당선 후 기용한 '어공'들이다.

지역 정가의 한 인사는 "대권이라는 '큰길'에 나서기 위해선 자신의 측근을 여의도에 많이 진출시켜야 가능성이 커진다"며 "21대 총선이 허 시장과 양 지사의 정치적 몸집을 키울 호기이기에 암암리에 정치력을 발휘할 것 "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포토뉴스

  •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막바지 무더위 잊는 스케이트

  •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와인 시음하는 시민과 관광객들

  •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대전국제와인페스티벌 시음장 인기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