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중앙당 바라보는 충청 정가, 복잡한 '속내'

중앙 이슈에 요동치는 지역민심
내년 총선 앞두고 민감하게 반응
'지역 속으로' 주문하는 목소리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5 11:55 수정 2019-08-15 12:0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주요 정당11
▲여야 주요 정당 로고.
중앙 정치권을 바라보는 충청 정가의 복잡한 속내가 읽히고 있다. 중앙 이슈에 따라 지역 민심이 요동치기 때문인데, 자연히 내년 4·15 총선에 악영향을 주진 않을까 벌써 노심초사하고 있는 것. 일각에선 '중앙 바리기' 식 태도를 벗어나 지역과 더욱 밀착하는 '지역 속으로'가 필요하단 지적도 나온다.

정치권에 따르면 충청 정가는 최근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에 따른 대(對) 일본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때문에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릴레이 시위와 불매운동 전개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이는 중이다. 대중들의 관심이 높은 사안에 대응함으로써 시선을 끌고, 지지를 얻기 위한 목적이다.

한 여권 인사는 "지금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정부의 대응 등 일본 관련 이슈에 모든 사안이 묻힐 수밖에 없다"며 "대응 전략과 방침을 모두 일본 이슈에 맞춰 실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초점은 일본 이슈에 맞춰져 있지만, 정당별로 현 정국을 바라보는 시선과 내리는 판단은 각기 다른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긍정적 반응을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나쁘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어서다. 한 민주당 지방의원은 "지금 상황이 우리에게 불리하진 않다고 본다"며 "정부의 헛발질만 없다면 유리한 상황이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복잡한 심경이다. 한 야권 관계자는 "국민적 관심이 일본 이슈에 쏠려있는데, 정부와 다른 목소리를 내기 부담스러울뿐더러 단일대오를 형성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지 않느냐"며 "정국을 우리에게 유리하도록 반전시키고 싶지만, 지금으로선 상황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내홍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지역 인사들의 걱정은 더 크다. 양당 모두 당권파와 비당권파로 나뉘어 주도권 싸움을 벌이고 있는데, 민주평화당은 비당권파 의원들이 집단 탈당을 감행한 상태다. 한 바른미래당 인사는 "당내 갈등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당원들의 동요나 불만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 정가가 중앙 이슈에 이렇듯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건 내년 총선 때문이다. 흔히 정치권에서 말하는 '바람'에 따라 선거 분위기가 언제든 바뀔 수 있는 만큼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선거 때마다 여야가 프레임 싸움을 하는 이유가 있다"며 "전반적인 표심을 노려야 한다"고 했다.

물론 중앙에만 목매는 지역 정치권의 태도에도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한 전직 지방의원은 "지역의 이슈와 주민들의 생활에 관심을 갖고 선거에 나서기보단 중앙에서 부는 바람에만 집착하는 경향이 높다"며 "중앙 이슈가 선거에 큰 영향을 끼치는 건 사실이지만, 지역에 좀 더 충실하는 마인드가 필요하"고 밝혔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