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논산시

<카메라 고발> 논산시 지산동 쓰레기 무단투기 '심각'

제보자 A씨, 시에 민원 넣었는데도 불법투기 여전 강력단속 '시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08-18 01:30 수정 2019-08-18 01:3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817_125636137
논산시가 설치한 ‘이곳은 불법투기·소각 집중단속 구역입니다’ 현수막 문구를 비웃듯이 쓰레기를 마구 버리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논산시 지산동에 위치한 이곳에는 종량제 봉투가 아닌 일반 비닐봉지 안에는 일반쓰레기와 재활용품, 각종 쓰레기 등이 뒤섞인 채로 쌓여 있다.

제보자 A씨는 “아니, 여기다 버려도 되는 건가요? 분명히 쓰레기 투기 장소가 아닌데”라며 관계당국의 단속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또 “매일같이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고 있고, 많은 시민들이 시에 민원을 넣었는데도 쓰레기 무단투기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왜 시에서 강력하게 단속을 안 하는지 모르겠다”며 강한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포토뉴스

  •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