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추석 전후 산악사고 증가... 계족산 최다

16년 25.5%, 18년엔 32.2%로 증가
계족산, 식장산, 수통골, 도솔산 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0 15:16 수정 2019-09-10 16:05 | 신문게재 2019-09-11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수정
사진 = 연합뉴스
#지난 8월 11일 오전 7시 40분쯤, A 씨는 대전 서구 도솔산 정상에서 내원사로 내려올 때 벌에 팔을 쏘였다. 이후 내려오는 길엔 재차 다리에 쏘여 걷기 힘들어 119에 신고해 구조됐다.

#평소 계족산을 자주 오르는 B 씨는 가족과 음주를 하고 혼자 맨발체험 구역을 지나 산을 올랐다. 그러나 이내 호흡곤란이 와서 거동 자체가 어려웠다. 다행히 119에 구조요청 이후 산에서 내려올 수 있었다.



추석을 전후해 산악사고가 자주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매년 명절을 앞두고 벌초를 하거나, 날이 풀리면서 산행하는 인원이 급격히 많아져 9월과 10월의 산악사고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대전시 소방본부에 따르면, 접수된 산악사고는 2016년에는 90건, 2017년 111건, 2018년 121건으로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올해에는 8월말 현재 73건의 산악사고 신고가 있었다.

그중 9월과 10월에 산악사고 발생이 몰려있다. 9월과 10월 산악사고 비율은 2016년 25.5%, 2017년 26.1%, 2018년 32.2%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2018년 이후 4건 이상 산악사고가 발생한 곳은 계족산(27건), 식장산(21건), 수통골(17건), 도솔산(15건), 보문산(7건) 순이었다.

산악사고로 인한 구조요청을 할 때는 '정확한 사고 장소', '사고 유형', '부상자의 상태', '전화 거는 사람의 이름과 연락처', '응급처치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를 알려야 한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산악사고 대응을 위해 12일부터 15일까지 상황관리요원을 6명으로 늘리고 항공대에서는 산악지대를 중심으로 항공정찰을 한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포토뉴스

  • 태풍 타파에 전국이 많은 비, 물보라 일으키는 차량들 태풍 타파에 전국이 많은 비, 물보라 일으키는 차량들

  •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가을 옷 전시된 의류매장

  • 가을을 걸친 패션 가을을 걸친 패션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