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2020학년도 수시] 대전권 대학 경쟁률 대다수 상승… 충남대 9.32대 1

충남대 2년 연속 최고경쟁률, 대전대 4.92대 1 지역유일 경쟁률 하락
우송대 물리치료학과 39.5대 1 '최고'… 배재대 간호학과 35.25대 1
경쟁률 상승이유로 지역인재전형 확대·수능 최저학력기준 폐지 꼽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5 10:33 수정 2019-09-15 19:16 | 신문게재 2019-09-16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533517973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학령인구 감소에도 불구하고 대전권 대다수 대학들의 올해 수시모집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상승했다. 충남대가 수시전형 사상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반면, 대전대는 지난해보다 지원자가 급감해 지역 대학가 중 유일하게 경쟁률이 하락했다.

학과별로는 우송대 물리치료학과(잠재능력우수자전형)가 39.5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뒤이어 배재대 간호학과(지역인재전형)가 35.25대 1, 충남대 선박해양학과(일반전형)가 32.0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학별 전통의 강세학과와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학과가 다른 점이 눈길을 끈다.

15일 대전지역 대학 수시모집 마감결과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대학은 충남대다. 전체 평균 9.32대 1의 경쟁률로 지난해 8.82대 1보다 상승하며 2년 연속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 수시모집에서는 2512명 모집에 2만3403명이 지원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은 선박해양공학과 일반전형 32.08대 1이었으며, 지역환경토목학과가 29.11대 1로 뒤를 이었다.

우송대는 1918명을 선발하는 데 1만6709명이 지원, 8.7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8.54대 1보다 상승한 결과다. 외식·호텔조리가 강세를 보이는 우송대지만,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학과는 물리치료학과로 잠재능력우수자 전형에서 39.5대 1을 기록했다. 글로벌아동교육학과가 일반1전형에서 29.5대 1을, 사회복지학과가 27.5대 1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한밭대는 정원내 1438명 모집에 9511명이 지원해 최종 경쟁률 6.61대 1을 기록해 지난해 5.98대 1보다 경쟁률이 상승했다. 지난해에 이어 건축학과(5년제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는데, 15.00대 1의 수치를 보였다. 경영회계학과 학생부교과전형이 12.89대1로 그 뒤를 이었다.

배재대 역시 지난해보다 경쟁률이 올랐다. 평균 경쟁률은 5.73대 1로, 전년 대비 0.02%p 상승했다. 1820명(정원 내) 모집에 1만 436명이 지원했다.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학과는 간호학과로, 지역인재 전형에서 35.2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아트앤웹툰학과가 예술인재 전형에서 16.59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유아교육과가 일반전형 14.10대 1의 경쟁률로 뒤를 이었다.

목원대는 평균 4.9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4.5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미술·음악 등 예체능 계열에서 강세를 보이는 목원대지만 이번 수시모집에서 가장 경쟁률이 높았던 학과는 유아교육과로, 20.27대 1을 기록했다. 만화·애니메이션과가 15.86대 1로 뒤를 이었으며, 소방안전관리학과가 10.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한남대도 상승했다. 2371명(정원내) 모집에 1만1415명이 지원해 4.8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의 4.71대 1보다 0.1%p 증가한 수치다. 올해 경쟁률이 가장 높은 학과는 한남인재전형 미디어영상전공으로 4명 모집에 66명이 지원해 16.50대 1을 기록했다. 이어 한남인재전형 간호학과 16.42대 1, 기계공학과 15.00대 1 등의 순이었다.

대전대는 4.9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7개 대학 중 유일하게 지난해보다 경쟁률이 줄어들었다. 지난해는 7.31대 1의 수치를 기록했다. 한의예과(자연)는 26.33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2위는 영상애니메이션학과로, 실기위주전형 24.94대 1을 보였다.

지역대 관계자는 "학령인구 감소에도 불구하고 수시모집 경쟁률이 높아진 데에는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 확대에 따른 지원자 증가, 학생부교과전형과 실기우수자전형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폐지해 수험생들의 입시 부담을 완화시킨 것이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포토뉴스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오늘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시

  •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우리 삶을 바꾸는 두 가지 열쇠, ‘자치와 분권’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