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산/영남

부산시, ‘식중독 원인조사 설문시스템’ 전국 최초 개발

식중독 원인 식품 설문조사 모바일 및 인터넷으로 대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8 13:07 수정 2019-10-08 13: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고침
부산 시청 전경.
부산시는 감염병관리지원단과 협업해 집단 식중독 원인조사 설문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9월 말까지 집단 발생 식중독 7건·조사대상 2천290명에게 적용해 본 결과, 효율성과 안전성을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

그 동안 집단식중독 설문조사는 일대일 대면 혹은 유선조사 방식을 취하거나 강당 등 장소에 대상자를 모아놓고 설문지를 작성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이러한 방법들은 조사의 신뢰성이나 설문내용의 전달력은 높지만, 조사대상을 한 장소에 모으는 것이 어렵고, 조사내용을 전산으로 입력하는 데에도 행정력 소모가 크다는 단점이 있다.

이번에 개발된 설문시스템은 조사대상자가 모바일이나 이메일을 통해 전달받은 사이트에서 조사내용을 입력하면, 입력 즉시 전산등록 되는 방식이다.

이는 조사대상을 한 장소에 모아 설문지를 전달하거나 수거할 필요가 전혀 없고, 조사내용을 별도로 전산에 입력하는 과정을 생략할 수 있어 조사수행자나 조사대상 모두에게 편리하고, 조사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시는 지난 5월 서구에서 발생한 집단식중독을 시작으로 9월까지 총 7건의 집단식중독 발생 사례, 총 2천290명의 조사대상자에게 설문시스템을 적용했다. 그 결과, 응답률과 조사시간 모두를 단축하는 등 효율성을 입증했다.

특히 집단식중독 발생뿐만 아니라 집단 발병 상황에도 적용할 수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올해 부산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A형간염의 경우, 조사대상이 16개 구·군과 심지어는 타 시도까지 걸쳐 있어 카드결제 내역을 바탕으로 유선을 통한 탐문형식으로 조사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여러 번 식당을 방문한 경우, 중복조사가 이루어지기도 해서 조사결과를 입력하고 중복값을 제거하는 과정에 오랜 시간이 소요되기도 했다. 부산시는 감염병관리지원단과 협의를 통해 유선조사에도 설문시스템을 적용해 중복조사를 최소화하고, 전산입력 시간을 크게 단축했다.

김창훈 부산대학교병원 예방의학과 교수는 "식중독 역학조사의 목적은 그 원인을 밝히고, 추가 전파를 차단하는 것으로 이를 위해서는 신속성과 정확성이 매우 중요하다. 식중독 원인조사 설문시스템으로 역학조사의 신속성과 정확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고 평가했다.

안병선 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은 "효율성이 높은 설문시스템과 신뢰도가 높은 대면조사를 적절히 병행하여 실시하면 집단식중독 원인 규명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부산=최록곤 기자 leonair@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