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하나로 시험 가동 중 '정지'... 커지는 우려

6일 오전 2시 20분께 작동 중지돼....냉중성자원 문제 원인 추정
5년여동안 수차례 중지돼... 시설 노후화 원인으로 지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15:50 수정 2019-12-08 15:50 | 신문게재 2019-12-09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111201001153900048651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한국원자력연구원에 있는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가 또 멈췄다. 시설 노후화에 따른 안전성 우려가 커지고 있다.

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6일 오전 2시 20분께 하나로를 재가동하기 위해 사전 테스트를 하던 중 작동이 중지됐다. 원자력연은 하나로 정식 가동을 위해 사전에 실시해야 하는 종합성능시험을 12월 3일부터 수행하고 있었다.

원자력연은 실험설비인 냉중성자원 수소계통 압력이 낮아진 점을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냉중성자원 수소계통은 원자로에서 생산된 중성자를 감속하는 데 필요한 액체수소를 공급하는 시스템이다.

하나로는 순수 국내 기술로 건설된 열출력 30MW급의 다목적 연구용 원자로다. 1995년 첫 임계(원자로에서 외부의 도움을 받지 않고 핵분열 연쇄반응이 시작되는 현상)에 도달한 뒤 20여 년간 의료용·산업용 방사성 동위원소를 생산해 왔다.

2014년 7월 과부하로 수동 정지된 뒤 5년 5개월 동안 가동과 정지를 반복해오고 있다.

2014년 7월 10일 실험장치(중성자 바이오 회전장치)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수동 정지됐다. 2015년 3월 내진 성능평가에서는 원자로를 둘러싼 외부 건물 벽체가 내진 기준에 못 미쳐 보강공사를 진행했다. 내진 공사가 마무리돼 원자력안전위원회 승인을 거쳐 다시 가동하기까지 3년 5개월간 정지돼 있었다.

하지만 재가동 이후에도 수차례 멈췄다. 재가동 6일만인 2017년 12월 10일 방사선 차폐에 쓰이는 수조 고온층 표면의 방사선 준위가 상승하며 정지됐고, 지난해 5월 재가동했지만, 두 달만인 7월 30일 냉중성자원 수소계통에 또 멈췄다. 같은 해 11월 14일 재가동 후 한 달도 안된 12월 10일 또다시 같은 문제로 수동 정지됐다.

원안위는 특별점검을 거쳐 지난달 하나로 재가동을 승인했지만, 시험운전 과정에서 또 문제가 발생하면서 가동 시기가 미뤄질 전망이다.

하나로는 오는 13일까지 사전 성능 시험을 마친 후 20일부터 재가동될 예정이었다.

이 원자로의 수동·자동 정지 발생이 잦아지는 것은 장기간 멈춤으로 인한 장비 노후화가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원자력연 관계자는 "연구용 원자로 안전성을 높이는 쪽으로 규제가 강화되면서 재가동 준비가 오래 걸리고, 그러다 보니 민감도 높은 장비가 노후화되는 등 문제가 생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지역사회에서는 하나로 재가동에 대한 우려를 꾸준히 제기해 왔다.

핵 저지 30㎞ 연대는 "하나로는 지나치게 노후화됐고, 내진 설계 과정에서도 문제점이 발견됐다. 사고의 문제는 경제적 수치로 따질 수 없다. 정말 원자로가 필요하다면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하나로 가동 중단에 따라 관련 산업 분야 피해도 커지고 있다. 하나로 정지로 희귀소아암 치료제 생산은 물론 초미세먼지 등 국민의 건강과 환경문제 개선 관련 연구가 모두 멈췄다.

원자력연은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해 원안위에 보고할 예정이며 점검 뒤 문제가 없어야 본격 가동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