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대전인권사무소, 대학생 혐오표현 방지 위한 심포지엄·영화제 개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0 18:47 수정 2019-12-10 18:4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210_184552725
10일 심포지엄에 앞서 문은현 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 대전인권사무소(소장 문은현)는 12월 10일과 11일 양일간 충남대학교 인권센터와 함께 인권보호 심포지엄과 인권영화제를 개최한다.

첫 날은 대학교 안에서 발생하는 혐오 현상을 진단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주제발표와 토론회가 문원강당에서 열렸다.

사회는 손종학 충남대학교 교수가 맡아 진행했고, 발표는 문은현 대전인권사무소장과 곽대훈 충남대학교 교수가 맡았다.

김권일 충남대학교 법률센터 기획위원과 박미랑 한남대학교 경찰학과 교수는 토론 패널로 참석해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혐오표현 문제는 최근 주목받은 이슈 중 하나로 인간의 존엄과 가치에 대한 부정과 차별을 조장하며 사회통합을 저해하는 문제로 인식되는 가운데, 특히 여성, 장애인, 이주민·난민, 성소수자 등에 대한 혐오표현이 확산하고 있다. 그러나 대책 마련과 혐오표현을 제어하는 장치, 그리고 사회 각 영역에서의 자율적 노력은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이번 인권보호 심포지은 대전지역 대학생들의 혐오표현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혐오표현의 문제를 집중 논의해 대학 내에서 혐오표현에 기반하고 있는 특정집단에 대한 부정적인 편견을 교정하고 혐오표현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한편, 둘째 날엔 대학생 인권보호 인식 제고를 위한 '버틀러: 대통령의 집사'와 '별별이야기 2-여섯빛깔무지개' 2편의 영화를 한누리회관 504호에서 상영한다.

국가인권위원회 대전인권사무소 문은현 소장은 "대학교내의 혐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근본적인 인식의 변환이 필요하다 생각하고, 이번 심포지움과 영화제를 통해 대학생들과 시민들이 혐오표현의 개념과 문제점 그리고 대응방향에 대해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설 연휴 끝, ‘다시 일상으로’ 설 연휴 끝, ‘다시 일상으로’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선별진료소 안내문 붙은 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선별진료소 안내문 붙은 병원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