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오월드 18년만에 새단장 추진 관심

2022년까지 시설 현대화 사업 추진할 예정
사파리 보강과 놀이기구 도입 추진
일각, 220억 예산으로 턱없이 부족... 특화전략 필요 주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3 17:22 수정 2020-01-13 17:22 | 신문게재 2020-01-14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21101000656000026181
대전지역 종합테마공원 '오월드'가 개장 후 18년 만에 새 단장을 추진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오월드 시설현대화 사업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갔다. 도시공사는 오는 10월까지 오월드 시설 현대화 사업에 대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이 수립되면, 2022년까지 단계별로 시설 업그레이드 등 현대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대전도시공사가 2017년 시설현대화 사업을 수립한 후 3년 만에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는 것. 오월드는 2002년 개장 이후 유지 보수 위주로 시설 관리를 해왔지만, 전체 현대화 공사가 추진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욱이 오월드 현대화 사업은 대전시가 추진 중인 보문산 관광개발 사업과 연계돼 더욱 큰 의미를 갖고 있다.

이번 사업에는 총 22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사업비는 2009년부터 2016년까지 발생한 적자보전금을 시로부터 지원받아 마련된 상태다.

오월드는 78만 3897㎡규모로 2002년 개장한 대전동물원과 2009년과 2016년 각각 문을 연 플라워랜드와 버드랜드를 통합한 종합테마공원이다. 현재 동물은 138종 940여수가 있으며 놀이시설은 19개 기종이 운영되고 있다.

오월드는 관람객 감소가 지속되고 있다.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오월드 관람객은 2015년 115만명에서 2016년 111만, 2017년 109만, 2018년 101만으로 감소세를 보였으며, 지난해에는 63만으로 급감했다. 지난해 급감 원인으로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미세먼지 등 기후 여건과 어린이 안전 강화에 따른 현장실습 감소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궁극적인 원인으로는 시설 노후화가 꼽힌다. 오월드 동물원은 최근 실내동물체험시설이나 동물체험 카페 등이 급증하면서 시민들의 외면을 받았다. '월미도 하면 바이킹을 떠올리 듯' 롤러코스터와 자이로드드롭 같은 센세이션을 일으킬 어트랙션(놀이기구)들도 갖추고 있지 않다. 대부분 가족 체험용으로 '익사이팅' 한 면이 부족하다.

이번 현대화 사업 계획을 보면 사파리 보강과 놀이기구 도입 등을 추진한다. 아프리카 사파리 및 노후 동물사를 리모델링하며 체험프로그램 도입 등도 검토한다. 또한 성인이나 청소년이 즐길 수 있는 놀이기구 3기 도입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플라워랜드와 버드랜드 이용 활성화를 위한 이동 수단 설치도 진행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220억의 한정된 예산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민간자본 투자 유치를 통한 수익성 강화 요구도 커지고 있다.

지역 관광업계 한 관계자는 "그동안 오월드가 시설투자에 인색하면서 트렌드를 따라가지 못해 관람객이 줄어들고 있다"면서 "게다가 교통까지 좋아져 수도권 대형테마공원과 경쟁까지 해야 하는 상황으로 이를 극복할 수 있는 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을 특화할 수 있는 전략을 세우거나, 주민들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심리적 접근성을 높이는 방법 등을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