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세상보기

[세상보기]대전의 건축과 총괄건축가

김용각 대전시건축사회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09 13:26 수정 2019-05-09 13:5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용각 건축사 대전
김용각 대전시건축사회장
지난 2018년 6월에 건축도시공간연구소가 전국 만 20세 이상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건축과 건축서비스산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우리 삶 속에서 건축이 중요하다'라고 여기는 응답자가 전체의 75.7%인 반면 건축물에 대한 만족도는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거시설은 삶의 질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건축물 1순위임에도 불구하고 만족도는 5점 만점에 3.04로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 또한 '건축물 품질 개선을 위한 주체'로 건축사 등 건축설계 관련 전문가를 33.0%, 시공자는 26.3%, 공무원은 21.3%로 꼽았으며 '직접 사용 목적의 건축물 건축 시 상담 채널'로 건축사 45.7%, 시공업체 31.4%로 꼽아 건축사의 전문성에 대한 인식을 드러내며 건축사의 역할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목할 점은 국민이 바라는 건축물의 수준에 모든 영역의 건축물의 만족도가 낮다는 것이며, 건축물 품질 개선의 주체로 건축사 등 건축설계 전문가를 꼽은 것이다. 행정 위주의 공공건축물과 경제성 우선의 민간건축물 모두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하는 국민의 시각에서는 한참 아래에 머물고 있고 그 해결사로서 건축설계 전문가를 지목하고 있다고 해석된다.

삶의 방식의 변화는 물론 건축 및 도시의 노후화, 첨단 기술의 발전 등의 요인들은 건축과 도시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고 철거와 존치, 신축과 재생 등의 상치된 개념의 충돌을 가져오고 있다. 목소리 큰 자가 쟁취하는 구시대적인 결과가 발생하지 않기 위한 국가적인 장치나 제도가 필요한 때인 것이다.

정부가 공공건축물 설립 과정에 건축전문가를 지정하는 방안을 의무화하기로 지난 4월 18일 공공건축 디자인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획일화, 권위적인 공공건축물을 탈피하고 소규모 생활 SOC까지 건축계획 사전검토에 따른 디자인 개선 절차를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공공건축 디자인 개선방안의 핵심은 민간의 전문성을 공적 영역에 도입하는 데 있다. 총괄건축가와 공공건축가가 운영 가이드라인에 맞춰 업무를 총괄 조정하여 발주 기관의 역량 강화는 물론 공공건축물의 획기적인 개선과 사용 편의성을 높이는 단계별 절차를 혁신하는 게 골자이다.

서울특별시는 물론 부산, 인천, 광주, 세종, 경기, 충남, 경남, 경북 등에서 총괄 또는 공공건축사 제도를 도입하거나 시행 중이다. 대전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필두로 재개발사업과 스마트시티, 친환경도시, 트램 조성 등 4차산업 특별시를 구상하기 위한 도시디자인의 정체성을 확보해야 할 중요한 시기이고 이를 총괄할 전문가의 도입이 필요한 때이다. 스타 건축가를 데려오든, 지역의 전문가를 발탁하든 중요한 것은 대전을 정확하게 바라보고 이해하여 대전의 역사를 이을 수 있고 새로움을 더할 수 있는 능력과 실력을 겸비하여 시민과 공감하며 함께 나아갈 수 있는 적임자를 모색하는 것이다. 대전의 건축은 대전 시민의 것이기 때문이다.

/김용각 대전시건축사회장·김용각건축사사무소 대표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