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논산시

김홍신 작가, 문학관서 첫 강의

24일 '인생에도 사용 설명서가 있다' 주제 특강
강의 후 오후 9시 강경문화재 야행서 토크콘서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0:37 수정 2019-08-14 21:07 | 신문게재 2019-08-15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김홍신 작가 사진
지난 6월 8일 김홍신 문학관이 개관 이후 처음으로 한국 최초의 밀리언셀러 김홍신 작가가 김홍신 문학관에서 첫 강의를 한다.

홍상문화재단은 오는 8월 24일 오후 5시 김홍신 문학관 지하 소강당에서 김홍신 작가가 ‘인생에도 사용 설명서가 있다’라는 주제로 자기 자신과 인생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특별 강연을 펼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날 작가는 그의 저서 인생사용설명서에서 말하듯 타인과의 열등감, 인생의 회의감 등 인생이 불행하다고 느끼는 이들에게 지금 살아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삶을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김 작가는 “문학관 개관이후 처음으로 논산시민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하게 돼 무척이나 설레이고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강의를 마친 후 오후 9시부터는 강경문화재 야행 행사와 관련, 강경구락부에서 ‘김홍신 작가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가 열린다.

김 작가는 공주에서 출생해 논산에서 유년시절을 보내고, 1976년 ‘현대문학’으로 소설가에 데뷔했으며, 1981년 발표한 장편소설 ‘인간시장’이 대한민국 최초로 100만 부를 돌파하면서 밀레니엄 셀러 작가가 됐다.

고향 논산을 배경으로 집필된 작품들도 두드러진다. 대표작 ‘난장판’은 논산읍 근교 ‘쌈짓골’을 배경으로 하층민의 해한(解恨)을 이야기하고, ‘대곡’ 역시 논산을 배경으로 6.25 전쟁 때 도주한 북한군 소년병을 다룬 소설이다.

김 작가는 시민운동가, 15·16대 국회의원, 교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 바 있으며, 현재는 집필을 하며 (재)홍상문화재단 이사장,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민주시민정치아카데미 원장, (사)동의난달 이사장,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 평화재단 이사 등을 맡고 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