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유병국 의장, 미래 충남농업 발전방향 모색

천안지역 농.축협조합장과 간담회
유 의장 "제도개선.경영지원 노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0 14:28 수정 2019-08-20 14:2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IMG_0640
충남도의회 유병국 의장이 20일 천안축협에서 농·축협 조합장 10여 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 유병국 의장이 20일 천안지역 농·축협 조합장들과 만나 미래 충남 농업의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천안축협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는 유 의장을 비롯해 김득응 농업경제환경위원회 위원장, 천안지역농협 조합장 12명, 농협 충남본부와 도 농림축산국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유 의장은 조합장들과 충남도의 농업 주요시책을 공유한 후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의회와 농협간 긴밀한 정책 협력체계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유 의장은 "충남 농업은 65세 이상 인구가 48.9%로 심각한 초고령화를 겪고 있다. 이는 충남 전체 고령화율(17.5%)보다 3배 정도 많은 규모"라며 "경지 면적도 2010년 대비 9.4% 감소하는 등 농업인들은 개방·세계화 속에서 도전과 개혁이라는 파도를 정면으로 받아내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7월 4일 일본의 경제보복이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시작된 이후 이제는 농업 분야에서도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며 "파프리카와 김치, 인삼 등 일본 수출량이 많은 품목과 일본 수입이 많은 종자, 농기계 부문의 경우 많은 혼란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 위기 속에서도 식량주권 첨병으로 굳건히 농업을 지키고 있는 농협 조합원 여러분들이 자랑스럽다"며 "도의회도 지역밀착형 농업정책 개발과 지원에 관심을 갖고 제도 개선과 경영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