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윤일규, 만성콩팥병 환자 교육 및 상담수가 개선 토론회

"환자삶 좌우 투석결정, 단계맞는 재교육 지원돼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1 15:45 수정 2019-08-21 15: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2870766_001_20180520205105069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천안병)이 23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만성콩팥병 환자의 교육 및 상담 수가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는 만성콩팥병 환자가 중심이 돼 투석치료 결정 과정을 바르게 인지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현 교육 상담 수가제의 한계점과 개선 과제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다.

주제발표는 분당서울대병원 김세중 교수(대한신장학회 일반이사)가 '환자중심 만성콩팥병 치료의 질 향상을 위한 현행 교육·상담의 문제점 및 공유의사결정 도입의 필요성'에 대해서 발표한다. 또 일본투석학회 회장인 사이타마대학병원 히데토모 나카모토 교수가 '환자중심 치료에서 공유의사결정의 중요성 및 활용 현황'을 주제로 의견을 개진한다.

패널토론에서는 분당차병원 신장내과 김형종 교수(대한신장학회 부총무이사), 분당서울대병원 박형섭 교수(대한혈관외과학회 부총무),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은주 간호사(병원투석간호사회 회장), 보건복지부 보험급여과 이중규 과장이 참여해 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윤 의원은 "국내 만성콩팥병 환자의 약 47.2%가 투석시작을 거부하거나 지연하다가 응급실에서 투석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응급 투석은 환자 안전과 경제적 부담으로 이어지고 국가 차원에서도 건강보험 재정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날 토론회가 만성콩팥병 환자 교육 및 상담수가제도 개선을 통해 적기에 환자가 필요로 하는 적절한 정보와 교육이 제공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는 발판이 되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 청명한 가을 하늘 청명한 가을 하늘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