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문화 톡] 도자화가 유혜원이 선보이는 감각의 시간들

김용복/ 극작가, 예술 평론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7 12:38 수정 2019-08-27 17: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MBC M갤러리에서 21일부터 27일까지 유혜원 도자화 개인 부스전이 이어진다.

그는 전시회 주제를 '청화빛이 물든 감각의 시간들'이라 했다. 감각에는 청각도 있고, 미각도 있으며, 눈으로 보고 마음으로 느끼는 시각도 있는 것이다. 물론 도자화가 유혜원이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들은 시각에 의한 감각일 것이고 그것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초감각으로 우리에게 다가 올 것이다. 유혜원은 젊다. 아직 세상 삶을 충분히 겪어보지 못한 그가 초감각의 세계를 다루고 있는 것이다.

특히 초감각 인식에서 다루는 감정은 감각이 우리의 인식에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설명해야 한다. 그리고 시각을 통해 우리의 인식세계가 바뀐다면 우리는 바뀐 감각을 통해 또 다른 세계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보자, 도자화가 유혜원이 말하는 감각의 시간들을.

"나는 한동안 달에 집착했었다. 그림마다 달을 넣었고 달 밝은 밤 물을 떠다놓고 소원을 빌었다. 그러나 그것의 순수성은 길게 가지 못하고 결국은 내 욕심이고 집착임을 깨닫게 되었다. 그렇게 깨닫는 순간 끌어안고 있었던 집착이라는 하얀 덩어리에 소심했던 순간들은 거친 바람을 따르면서 격렬하게 요동치게 되고, 가냘폈던 슬픔들을 해소하게 되었는데 그렇게 해서 탄생된 작품이 달항아리에 숨겨진 '비극의 카타르시스'이다."

1
비극의 카타르시스 40×40cm 1250℃산화 800℃ porcelain
나는 다채로운 공간 안에서 늘 혼란에 빠지곤 한다. 어떤 날은 눈부신 오페라의 강렬한 조명을 원하고 어떤 날은 창밖의 스잔한 빛에 집착을 하며, 어떤 날은 더 깊고 깊은 내가 없는 곳을 향해 달려가기도 한다. 청화의 빛깔은 나를 무척 닮았다. 블루도 아닌 코발트도 아닌 어디에도 머물지 않는 그 창백하고도 격렬한 빛깔.

나는 왜 블루를 고집하는가. 나는 왜 꼭 너여야만 하는 것인가.

이 세상 모든 것들을 무시하더라고 무시할 수 없는 것들.

곳곳에 흩어진 시선들을 선과 색 그리고 농담으로 분열시켰다가 응집시켰다 적잖이 혼란에 빠졌던 그 순간과 관계를 정리하는 과정이 필요했다.

블루는 단순히 블루로 머물지 않는다. 그 어디에도 구속받지 않은 시간과 공간의 이야기다.

나는 그 공간 안에서 환희와 기쁨, 슬픔 고독과 휴식이라는 사유의 시간을 통해 영원한 자유를 갈망하고 있다." 고 했다.

도자화가 유혜원이 공간 안에서 환희와 기쁨, 슬픔 고독과 휴식이라는 사유의 시간을 통해 영원한 자유를 갈망하고 있다고 했다. 아리따운 애숭이 화가 유혜원이 갈망하는 영원한 자유란 무엇일까?

그것은 생을 받은 모든 사람들로 하여금 상대(相對)적이고 유한(有限)한 세계로부터 절대(絶對)적이고 무한(無限)한 세계로 들어가게 하는 것이 아닐까?

상대적이고 유한한 세계는, 지금 유혜원이가 살고 있는 이 세상과 같이 태어남과 죽음이 있고 고통과 번뇌가 가득찬 세계가 아닐까? 그런 세계는 미모의 여인들은 살 수가 없는 것이다. 거기에 젊은 화가 유혜원은 지적인 매력에 자존심까지 강한 여인이다. 그래서 그는 영원한 자유를 갈망하는지도 모르겠다.

물어보자, 유혜원 도자 화가에게.

이 세상에서 여인들이 누리는 행복, 특히 예술가들이 누리는 행복은 찰라에 지나지 않으며, 그것은 오히려 괴로움만 더해 줄 뿐이기에 영원한 자유를 갈망하는게 아닌가?

2
시기하는 자유 40×40cm 1250℃산화 800℃ porcelain
자유의 무게와 모양은 각각 다르다. 물질의 자유, 종교의 자유, 권력의 자유, 따가운 시선으로부터의 자유, 도덕의 자유, 무겁거나 가볍거나하는 자유의 무게, 내 자유의 무게는 무거운가 가벼운가. 여러 모양의 자유가 마치 춤을 추듯 부딪히고 시기하며 끌어안고 사랑하고 헤어짐을 반복하며 그 모든 것을 포용하듯 안정된 공간에서 움직이고 사라지며. 자유라는 이름으로 놀고 있다. 가벼워지고 다시 무거워지고 서로를 시기하듯 춤을 추듯.

나는 어떤 자유를 갈망하는가.

김용복/ 극작가, 예술 평론가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