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집시켓'을 아시나요

이상문 행정과학부 차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1 11:51 수정 2019-09-01 16:11 | 신문게재 2019-09-02 2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상문기자
이상문 기자
지난달 21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 '집시켓을 아시나요'라는 표지판과 함께 벤치형 화단 8개가 설치됐다. 표지판에는 '집시켓은 집회+시위+에티켓의 줄임말입니다. 이곳은 시민들의 이동과 휴식을 위한 공공의 장소입니다. 집회 종료 후 현수막과 천막을 철거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글이 써 있다. 대전시는 인근 버스 정류장과 대전시청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이동과 휴식을 위해 조성했다고 한다.

당장 정당과 시민단체는 비판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논평을 통해 "시가 시청 앞 집회의 단골장소에 설치한 것은 농성 천막이 설치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면서 "시민들의 이동과 휴식을 위해라고 표현했지만 더 이상 듣기 싫은 소리는 듣지 않겠다는 대전시의 의지 표명"이라고 지적했다. 문성호 문성호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전 시민들의 아고라였던 시청 북문 앞에 대형화분을 설치하여 더 이상 광장의 역할을 할 수 없도록 만들었다"고 성토했다. 문 대표는 "촛불혁명의 정부라고 자처하는 대전시가 보여준 행태는 참으로 뻔뻔하다"면서 "대전시가 주권재민을 망각하고 민주주의를 역행하겠다는 행태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참으로 민선 7기인 대전시의 앞날이 우려스럽다"고 했다.

비판이 일자 시는 부리나케 일부 대형화분과 벤치형 화단을 치웠다.

대전시의 말처럼 집회나 시위의 에티켓은 필요하다. 시청 북문 앞은 시민들의 이동공간이고 휴식을 위한 공공장소가 맞기 때문이다. 집회나 시위가 끝나면 시민 불편이 없도록 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장난감 개소리', '특정음악', '장송곡' 등 확성기를 통해 들리는 소음이나, 특정인을 비방하는 문구의 현수막, 불법으로 시청 내부를 점거하는 행위 등은 시청을 이용하는 시민과 공직자들을 힘들게 할 수 있다. 시청을 드나드는 기자도 불편하게 느껴질 때가 많았다. 일부 집회 현장의 살벌한 풍경은 '민주주의'를 돌아보게 한다. 누군가를 불편하게 하면서 까지 자기 소리를 내는 것은 옳지 않다.

하지만, 그래도 잘못됐다. 대부분의 집회나 시위는 그들의 목소리를 담는데 집중한다. 일부 과격한 이들이 있다고 해 이를 부정하는 것은 옳지 않다. 더욱 적극적인 소통을 하는 게 우선이다.

더욱이 민선 7기는 '새로운 대전, 시민과 함께'라는 시정 구호를 내걸고 있다. 앞서 시장실을 점거한 시민 때문에 집회나 시위 때마다 10층 엘리베이터를 막는 것에 연장 선상이 될 수 있다. 허태정 시장은 '불통'이라는 이미지가 커질 수 있다. 이번을 계기로 시민 한 명의 목소리까지 담아낼 수 있는 시장을 기대해 본다.

이상문 행정과학부 차장

포토뉴스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 민주노총 대전본부, 톨게이트 노동자 지지 기자회견 개최 민주노총 대전본부, 톨게이트 노동자 지지 기자회견 개최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