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충청권 대유행 A형간염 1차 원인은 '조개젓'

질병관리본부, 집단발병 26건 조사결과 발표
조개젓 섭치 중단 및 익혀서 섭치 권고
충청권 발생률 높은 이유는 아직 미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1 14:44 수정 2019-09-11 14: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noname0111
충청권에서 크게 번진 A형 간염에 주요 원인이 조개젓으로 조사돼 섭취 중단권고가 내려졌다.

A형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조개젓은 10개 제품으로 이 가운데 9개 제품은 원재료가 중국산, 1개 제품은 국산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1일 국내 집단발병 26건에 대해 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A형 간염 유행의 주요 요인은 오염된 조개젓에 있다고 밝혔다.

올해 A형간염 신고건수는 1만4214명으로 전년 동기간 1818명 대비 약 7.8배 증가하고, 30~40대가 전체 신고 환자의 73.4%를 차지했다.

지역별 인구 10만 명 당 신고건수는 대전 138.6명, 세종115.7명, 충북55.3명, 충남54.9명으로 전국에서 최고 높았다.

특히, 충청권 4개 광역지자체에서 올해 A형간염 신고 건수는 4466건으로 전년 동기간 451건에 약 10배에 달할 정도로 타지역보다 많이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그동안 집단발병 사례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역학조사를 통해 발생원인을 조사했다.

질병관리본부
집단발생 26건 조사결과 21건에서 환자들이 발병 전에 조개젓 섭취가 확인됐고, 수거가 가능한 18건의 조개젓 검사결과 11건에서 A형간염 바이라서 유전자가 검출됐다.

환자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와 조개젓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유전자가 같은 근연관계에 있음을 확인한 경우도 5건이다.

또 집단발생 중 2건에 대해 간염 환자가 조개젓을 과거 얼마나 섭취했는지 노출력을 확인한 결과 질병이 없는 대조군보다 59배, 115배 높았다.

이번 조사에서 A형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조개젓은 10개 제품으로 이 가운데 9개 제품은 중국산, 1개 제품은 국산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중국산 조개젓을 가지고 국내에서 재가공한 경우도 있고 순수 국산제품에서도 발병사례가 나와 A형간염 바이러스의 원인을 국내·외로 구분할 수는 없는 상태다.

또 조개젓 외에 다른 젓갈류에서는 검출 사례가 없고 의심되지 않아 앞으로 조개젓을 제외한 다른 젓갈은 섭취해도 무방하다.

이를 바탕으로 질병관리본부는 오염된 조개젓 섭취와 A형간염 유행의 인과성이 성립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A형간염 안전성 확인시까지 ▲조개젓 섭취 중단 ▲조개류는 익혀서 섭취 ▲요리·식사 전 손씻기 ▲채소나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 벗겨 먹기 ▲A형간염 예방접종 등을 권고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조개젓 안전관리를 위해 9월 중으로 조개젓 유통제품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수입 조개젓에 대해 수입통관 시 제조사제품별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를 실시하고 검출되는 경우 반송 등 조치를 통해 국내에 유통판매되지 않도록 조치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하고, 환자 격리, 접촉자 A형간염 예방접종 등 A형간염 예방을 위한 조치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