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염홍철의 아침단상

[염홍철의 아침단상 (764)]'바른 사회'를 위하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7 11:36 수정 2019-11-07 11:37 | 신문게재 2019-11-08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염홍철 아침단상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
하워드 가드너 하버드대 교수를 비롯하여 몇 명의 교수들이 90년대 중반부터 지금까지 '굿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세 가지 선(善)을 강조하는데, 그것은 '바른 사람', '바른 노동자', '바른 시민'이 되자는 것이지요.

바른 사람은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달려가 돕는 것'을 말하고, 바른 노동자는 '공정한 방식에서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그리고 바른 시민이 되는 것은 '규칙과 법을 알고 윤리적으로 활동하는 것'입니다.

좀 추상적이긴 하지만, '바른 사회'를 위해서는 이 세 가지 덕목의 결합이 필요합니다.

안희경 재미 언론인은 하워드 가드너 교수와 대담을 통해서 이 운동의 배경을 밝혀냈는데, 그들은 자신들이 연구한 교육이론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성이 존중되는 세상이 될 토양을 마련하기 위해서' 이 운동을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지금 세계적으로 팽배한 엄청난 양극화는 이 세상을 올바로 지킬 수 없습니다.

하워드 교수는 "자유, 정의, 평등을 위해 일어났던 우리 문명의 혁명을 이해하며, 편 가르기보다는 함께 해야 합니다"라고 주장했는데, 이것이 현재의 한국사회에 던지는

적절한 메시지인 것 같습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포토뉴스

  •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폭설대응 민·관·군 훈련

  •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민주주의의 꽃 지켜주세요

  •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 독도의용수비대 활약상 설명하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