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우한시 원인 불명 폐렴, 市 '24시간 비상대응체계' 돌입

현재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추정되는 병원체
시, 기관들의 협조 및 예방 홍보 강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3 16:40 수정 2020-01-13 16:40 | 신문게재 2020-01-14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감염병 대책회의
사진=대전시 제공
최근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원인 불명 폐렴 확산으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진 가운데, 대전시가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비상대응체계 구축에 나섰다.

또한,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의 원인 병원체에 대한 정확한 확인 전까지 '신종감염병증후군'으로 간주해 검역, 격리, 역학조사 등의 조치로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현재 중국 우한시 폐렴 집단 발생의 병원체는 현재까지 밝혀진 인체감염 코로나바이러스가 아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추정되는 상황이다.

이어 감염병 예방수칙 홍보와 우한시 방문 증상 발현 시 안내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지난 11일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에서 '우한시 폐렴 환자'로 의심받다가 끝내 숨진 30대 여성 환자가 최종적으로 '우한시 폐렴'과는 무관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중국 내에서는 지속해서 집단 폐렴 증세가 발병하고 있어 국내에서 긴장을 끈을 놓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대전시도 13일 '우한시 원인 불명 폐렴 환자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기관별 협조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원인불명의 폐렴 대응 방역 대책 논의와 지자체 대응체계 가동 및 관계기관과 관내 의료기관의 기관별 임무 숙지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대전시의사회는 의심환자 대응을 위한 의료기관 안내, 격리병상 지정 의료기관에서는 내원 환자 대응절차에 따른 격리 및 의료진 준수사항 등 직원 교육에 대한 협조를 강조했다.

이어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진단검사 기준에 따른 신속 검사와 감시 협조, 감시자료 분석에 대한 협조를 논의했고, 각 자치구 보건소에서는 예방수칙 등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이날 회의에서 나온 의견들을 바탕으로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향후 발생 동향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추가 발생에 대비해 신속하고 투명한 소통체계를 갖춘다는 방침이다.

이에 정윤기 시 행정부시장은 "대전시에서 작년 A형간염, 홍역 등으로 인해 시민들이 불안에 떨었던 만큼 올해에는 같은 일이 절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모든 부처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

  • 우한 교민 배웅하는 진영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우한 교민 배웅하는 진영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떠나는 우한 교민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떠나는 우한 교민들

  •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염원 담긴 홍보판 ‘눈길’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염원 담긴 홍보판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