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화제]목동성당 100주년 성화 그린 장정일 작가 "큰 마음으로 봉헌"

프란치스코 성인 일대기와 가톨릭 묵주 기도 44점에 담아
지오토의 프레스코화 모티브로 작가 개성으로 재해석
목동 성당 신부님, 핸드폰 보며 딴짓하는 교인들 숨겨놔
"신부님인 형님 생각하며 봉헌, 아쉽지만 큰 울림되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3 15:02 수정 2020-02-23 15:02 | 신문게재 2020-02-24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219_103930627
장정일 작가가 그린 목동-대흥동 성당 100주년 기념 성화. 프란치스코가 오상을 받는 모습이다.
KakaoTalk_20200219_104000208
KakaoTalk_20200219_103931068
2943970241_XuwRIg4y_20191009_0165
지난해 성화가 걸린 목동 성당 축복의 길. 44개의 성화는 목동 성당 둘레길에 걸렸다. 사진=목동성당 갤러리 참조
대전 중구 목동 성당과 대흥동 성당 교구 설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성화'가 대전 작가의 손으로 완성했다는 미담이 뒤늦게 전해졌다.

대전에서 태어나 한남대 회화과와 공주대 만화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후학 양성하고 있는 장정일 작가가 그 주인공이다. 장정일 작가는 유근영 전 홍익대 교수와 신중덕 전 한남대 교수의 추천으로 목동 성당 100주년을 기념하는 성화를 그릴 기회를 안았다.

성화는 프란치스코 성인의 일대기와 가톨릭 묵주기도의 내용으로 44점이다. 현재 중구 목동 성당 둘레길(축복의 길) 300m에 오픈 벽화 형태로 걸렸다.

장정일 작가는 "44점의 성화를 그리기까지 꼬박 7개월이 걸렸다"며 "이탈리아 화가 지오토가 그린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대성당의 프레스코화를 나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해 그렸다"고 말했다.

이어, "친형님이 신부님이고 현재 칠레에 계신다. 형님을 생각하며 겸손한 마음으로 봉헌하자는 마음을 먹고 임했다"고 강조했다.

성화 작업은 젊은 작가답게 스케치가 아닌 아이패드를 이용했다. 성화를 의뢰한 목동 성당에서도 오래된 그림이 아닌 젊은 감각을 원했고 이를 반영하기 위한 고민을 충실히 담았다.

그림체는 간결하고 재밌다. 지오토의 구성을 가져왔지만, 얼굴과 전체적인 화풍은 장 작가만의 색이 뚜렷하다.

장정일 작가는 "성화 곳곳에 아는 분들의 얼굴을 그려 넣었다. 목동 성당 신부님도 있고, 내가 제일 싫어하는 사람의 얼굴도 있다. 또 엄숙한 말씀의 시간에 핸드폰을 하며 딴짓하는 사람도 있다"며 성화를 볼 때 찬찬히 그림의 비밀을 찾아보라고 권했다.

프란치스코 성인은 폐허가 된 ‘성 다미아노 성당’에서 기도하던 중 "허물어 가는 나의 집을 고쳐 세워라"는 말씀을 듣고 집안의 재산을 모두 팔아 성당을 재건하기도 했다. 성화 속 허물어져 가는 성당을 짊어지고 있는 프란치스코 성인의 모습과 일치한다. 장정일 작가는 성당을 짊어지고 있는 성경 속 인물이 있다면 프란치스코임을 알아봐 달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장정일 작가가 가장 애착을 갖는 성화는 19번이다. ‘라베르나 산’에서 오상을 받는 프란치스코의 모습을 담았다. 가장 먼저 작업했고 신부님으로부터 단 한 번에 ‘오케이’를 받은 상징적인 작품이다.

장정일 작가는 "오상은 십자가 위에서 못 박힌 예수님의 흔적이 나타나는 것으로 인간에서 성인의 반열에 오르는 것을 상징한다"며 "44개의 성화 중에서 가장 마음에 깊게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성화를 그리며 내 자신이 작아짐을 느꼈다. 형님과 목동 성당을 생각하며 그린 성화가 많은 분에게 울림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