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혁신도시개발예정지구 '원도심' 큰 방향 설정… 자치구들 "환영"

市 혁신도시개발예정지구 '원도심' 큰 방향 설정… 자치구들 "환영"

인구유출 등을 해결위해 원도심 계획
동.중구 "동서격차 해결 등 환영할 일"
대덕구 "여러방안 고려, 활성화 기대"
서.유성구 "아쉽지만 전체를 위한 길"

  • 승인 2020-01-19 14:13
  • 신문게재 2020-01-20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대전3
대전 최대 숙원인 혁신도시 지정에 앞서 대전시가 혁신도시개발예정지구를 역세권을 포함한 원도심으로 큰 방향을 설정한 데에 5개 자치구는 대전만의 새로운 롤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환영하는 분위기다.

19일 대전시와 5개 자치구에 따르면 시는 다음달 국회에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목표로 이에 대비해 혁신도시전담팀을 구성했다.

혁신도시전담팀은 대전역세권을 포함한 원도심을 혁신도시개발예정지구 부지로 선정할 계획이다.

인구유출과 일자리 감소로 원도심이 지속 쇠퇴하고 있는 상황에서 원도심을 혁신도시개발예정지구로 지정해 공공기관을 유치하고, 지역인재 채용 확대로 원도심을 혁신거점으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기존 혁신도시의 경우엔 개발예정지구가 신도심 위주로 지정된 데에 반해 대전은 원도심으로 설정하는 특성화 전략을 펼치는 것이다.

이런 시의 큰 방향에 일부 자치구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역세권과 인근 원도심인 동구와 중구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특히 동구는 역세권 개발에도 힘을 쏟고 있는 만큼 대전시의 이런 계획이 반가운 상황이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혁신도시 지정 서명운동 숫자를 보면 인구대비 자치구 중 동구가 2위를 차지했다. 이는 동구민의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염원이 강하게 나타나는 부분"이라며 "시에서 역세권 인근 원도심이라는 큰 계획은 세운 건 굉장히 환영할 일이다. 역세권 개발에도 도움이 되며, 동서격차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구도 대전이 교통의 도시인 만큼 역세권 인근은 출퇴근 등이 용이하다는 장점과 기획재정부의 나라키움 대전통합청사 신축으로 인해 중부경찰서, 대전세무서, 위치추적대전관제센터가 이전하는데, 예정지구로 지정됨으로써 도심 공동화 현상을 해결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다.

원도심에선 환영하지만, 역세권 인근이라는 점에서 다소 아쉬운 구도 있다. 대덕구의 경우 원도심이지만 역세권에 해당하지 않는다. 전반적인 원도심 활성화라는 큰 그림에 대해서는 찬성하는 모양새다.

대덕구 관계자는 "예정지구 부지 관련 대전세종연구원 용역 결과에 연축지구도 포함돼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역세권 인근 원도심이라는 부분에서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시에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예정지구 지정에 힘쓰고 있는 만큼 여러 방안을 고려해 원도심 전체가 활성화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구와 유성구는 아쉬운 모양새지만 동서격차 해소에도 도움이 될 수 있고, 혁신도시 개발예정지구가 원도심으로 지정된다고 해도 멀리 내다보면 결국 대전 전체를 위한 길이라는 점에서 균특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2.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3. [인터뷰] 김현숙 초대 이응노연구소장 "고암의 세계, 튼튼한 뿌리될 것"
  4. 대전 동부경찰서, 대전역 주변 성매매 근절 나선다
  5.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1.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