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이 전통술 견인, 당진 면천두견주, 대덕 국화주 등

충청이 전통술 견인, 당진 면천두견주, 대덕 국화주 등

국세청, 지역특산주 면허 중 38%가 충청의 술
국가무형문화재 1, 지방문화재 12, 명인 술 6개 등

  • 승인 2020-01-21 12:00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제조면허
전통술(우리술) 분야의 국가무형문화재 3개 가운데 하나가 충남 당진의 '면천두견주'이고 대전 대덕의 국화주 등 12개 술이 지방 무형 문화재로 지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세청과 문화재청,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통주 면허 1037개 가운데 지역 특산주 면허가 973개며 충청권의 지역 특산주면허는 전체의 38.5%인 375개에 달했다.민속주가 15개를 합치면 390개다.

당진의 면천두견주는 약주로 분류되고 진달래꽃, 찹쌀을 주원료로 지난 1986년 11월 1일 지정된 명주다. 지난 2018년 4월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에서 만찬주로 주목을 받았다.

지방문화재로는 대전 대덕의 송순주· 국화주,충추 청명주, 보은 송로주 청주 신선주, 한산소곡주, 계룡백일주, 아산 연엽주, 금산 인삼백주, 청양 구기자주 등 12개가 지정돼 있다.

식품 명인이 만드는 술로는 금산 인삼주(김창수), 청양 구기자주(임영순), 논산 가야곡주(남상란), 서천 한산소곡주(우희열), 공주 계룡백일주(이성우), 당진 연잎주(김용세) 등 6개가 있었다.

당진의 면천두견주와 연잎주는 우리 전통술의 선두주자로 충청 전통 술을 견인하는 모양새다.

국세청은 이날 전통술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지원하고, 제조·유통기반이 취약한 우리술의 경쟁력과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방안을 마련했다.

국세청은 가업을 승계한 유서 깊은 양조장 발굴, 주류면허지원센터를 통한 기술지원 및 외국사례 벤치마킹 등을 통해 우리술의 경쟁력이 제고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전통주 통신판매 확대, 시음행사 규제 완화 및 납세협력비용 축소 등을 위한 규제혁신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국세청은 주류 관련 스타트업 기업의 창업과 건전한 성장을 지원하는 방안으로 불합리한 제도 및 규제를 지속적으로 개혁하는 한편 현재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양조효모의 국산화 및 주류 품질향상 연구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국박스오피스 38주차] 보이콧 논란 빠진 ‘뮬란’, 삼일 천하로 끝날까?
  2. '충청의 아들'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한 경기 4골로 새역사
  3. [대전기록프로젝트] 희망을 그리고 갔다
  4. 해외입국 자가격리 위반 20대 벌금 300만원 선고
  5. [날씨] 아침엔 쌀쌀 오후엔 후텁지근…기온차 10도 이상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날씨]아침기온 낮아 쌀쌀, "건강관리 유의를"
  3. 비비씨 코스닥 상장 입성 첫날 19.35% 하락
  4. 화성시, 전투기 소음 피해 조사, 직접 확인하세요!
  5. [로또당첨결과] 929회 1등 탄생한 명당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