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6·13地選 2년 충청정치를 묻다 ①중원 팽창한 진보 쪼그라든 보수

[시리즈] 6·13地選 2년 충청정치를 묻다 ①중원 팽창한 진보 쪼그라든 보수

2년전 7회 지방선거 올해 4·15총선 통해 진보 득세
2000년대 초중반까지 이어온 '보수의 텃밭' 옛말
전통적 캐스팅보터 민심 바로미터 역할 등 이유
세종시 산업벨트 젊은층 유입 '위축된 보수'도 한몫

  • 승인 2020-05-31 14:44
  • 수정 2020-06-01 09:01
  • 신문게재 2020-06-01 3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투표모습
6월은 지방선거가 치러지고 국회의원 임기가 바뀌는 이른바 '정치의 변곡점'이다. 2018년 6월 지방선거 이후 2년이 지난 현재 충청 시도지사 4명은 임기 반환점을 목전에 뒀다. 또 4·15총선으로 구성된 21대 국회의원 28명은 새 출발선에 서 있다.

바야흐로 충청은 도약이냐 아니면 퇴보냐 중대 갈림길에 놓여 있는 셈이다. 대전 충남 혁신도시 국회 세종의사당 강호축 개발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산적하다. 어느 때보다 협치와 상생이 절실한 시점이다. 충청이 대한민국호(號)의 미래를 열 수 있을까. 중도일보는 '6·13地選 2년 충청 정치를 묻다'라는 시리즈를 통해 모두 5차례에 걸쳐 이에 대한 해답을 찾아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글싣는 순서>

1. 중원, 팽창한 진보 쪼그라든 보수

2. 다음엔 누가? 與 문전성시 野 누구없소

3. 진보 임중도원 보수 권토중래 조건

4. '2022호' 대선 열차에 탑승하라

5. 도전과 협치 충청 정치에 대한 제언



우리나라의 중원(中原) 충청권은 전통적인 보수의 텃밭으로 불려왔다. 하지만 최근 중원의 민심은 과거와 비교할 때 변화 기류가 뚜렷하다.

2년 전 2018년 지방선거(7회)는 충청 지방권력이 진보진영 쪽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을 형성하게 하는 터닝 포인트였다. 최순실 국정농단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치러진 조기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승리한 뒤 1년 만에 치러진 선거에서 충청권 시도지사 4곳을 모두 민주당이 승리한 것이다.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가 민주당 깃발을 중원에 꽂았다. 2014년(6회)에도 충청권 시도지사 선거에서 진보진영이 4석을 석권했지만, 기초단체장 승패로 볼 때 진보 진영의 정치영토 확장은 뚜렷하게 읽을 수 있다.

2014년 지선에서 보수당인 새누리당이 충청 31개 시장군수구청장 선거에서 16승을 거뒀고 진보 진영인 새정치민주연합이 12승을 올렸다.(무소속 3승) 하지만, 2018년엔 기초단체장 선거에선 민주당을 통합당을 23승 8패로 압도한 것이다.

이같은 중원의 정치 지형 변화는 고(故) 김종필 전 총리와 이회창 전 총리 등 보수진영의 걸출한 정치인이 지역 정가를 주도해 온 점을 감안할 때 언감생심(焉敢生心)이었다.

실제 2000년 대 초반까지만 해도 진보는 충청권에서 힘을 쓰지 못했다. 2002년(3회) 2006년(4회) 지방선거에선 보수정당인 한나라당과 자유민주연합이 대전시장과 충남지사 충북지사를 싹쓸이 했다.

하지만, 2010년(5회) 지방선거 때부터 괄목할 만한 변화가 시작됐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이시종 충북지사가 민주당 후보로 출마 승리한 것이다. 당시 충청권 3개 시도 가운데 염홍철 전 대전시장만 보수 깃발(자유선진당)로 당선됐다.

진보세력의 팽창은 비단 지방권력 뿐만 아니다. 충청 입법권력도 진보진영이 보수를 넘어섰다. 2016년(20대) 총선에선 충청권 27석 중 보수 새누리당 14석을 차지 12석을 건진 민주당에 앞섰다.(무소속 1) 하지만 2018년 지선과 함께 치러진 충청권 3곳의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민주당이 전승을 올리면서 금강벨트 의석 스코어를 15대 12로 역전했다. 그리고 충청권이 28석으로 늘어난 올 4·15 총선에서 민주당(20)석이 통합당(8석)을 대파하면서 진보 진영이 사실상 금강벨트를 장악하게 됐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충청 민심 변화를 전통적 캐스팅보트 지역인 점과 전국 민심의 바로미터 역할을 수행해 왔다는 측면에서 해석하고 있다. 최호택 배재대 교수는 "충청권은 보수와 진보를 떠나 김종필이라는 지역정당을 지지한 측면이 있는데, 현재는 지역정당이 사라지며 수도권과 승패여부가 같다"며 "충청은 전국적은 흐름과 맥을 함께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앞으로도 이 같은 양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촌평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의 도시' 세종시의 인구 및 역할증대와 충남 서북부 지역의 산업벨트로 인한 젊은층의 유입 역시 진보성향 유권자층을 두텁게 했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보수 정당이 지리멸렬 하면서 충청 보수 정당도 미래비전을 제대로 제시하지 못한 측면도 있다는 분석이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1.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2.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5. 정부 22번째 부동산 대책…다주택자 세제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