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관리 사각지대' 교육시설, 앞으로 1년에 2번씩 안전점검 받는다

'안전관리 사각지대' 교육시설, 앞으로 1년에 2번씩 안전점검 받는다

교육시설법 시행령·시행규칙 제정 입법 예고

  • 승인 2020-06-01 18:46
  • 수정 2020-06-01 18:46
  • 신문게재 2020-06-02 5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그동안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던 유치원과 학교건물이 앞으로 매년 2번 이상의 안전 점검을 받아야 한다.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마련된 교육시설법의 후속 조치로 학교와 유치원 등 교육시설의 안전관리 내용을 담은 '교육시설 등의 안전 및 유지 관리 등에 관한 법률(이하 '교육시설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제정안을 2일부터 40일간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학교 시설은 법령상 안전관리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따라 경주와 포항 지진을 비롯해 상도 유치원의 학교건물 붕괴 등 각종 재난·재해, 안전사고가 발생했지만, 학교건물은 안전관리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따라 이번에 제정된 시행령과 시행규칙은 앞으로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 등 모든 교육 시설은 1년에 두번이상 안전 전점을 받도록 했다.

안전 점검에서 결함이 발견되면 보수·보강 등의 조치를 해야 한다.

주기적으로 안전 인증을 받도록 하는 '교육시설 안전 인증제'도 도입됐다.

이에 따라 유·초·중·고는 연면적 100㎡ 이상, 학생수련원·도서관 등은 연면적 1000㎡ 이상, 대학 등은 연면적 3000㎡ 이상일 경우 5∼10년 주기로 안전 인증을 받아야 한다.

이와 함께 학교 건물을 짓거나 학교 밖 대지에서 건설 공사를 할 경우 사전에 학생들의 안전 영향 평가 절차를 의무적으로 밟도록 했다.

교육부는 입법 예고 기간 다양한 의견을 수렴을 거쳐 오는 12월 4일부터 제정안을 시행하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교육 시설에 대한 관리와 지원을 강화해 우리 아이들이 생활하는 학교가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3.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4.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1.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5.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