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4·19 등록문화재에 전국 기록 포함하길

[사설]4·19 등록문화재에 전국 기록 포함하길

  • 승인 2020-06-03 16:43
  • 수정 2020-06-03 16:43
  • 신문게재 2020-06-04 19면
4·19혁명 유산의 문화재 만들기가 등록 예고를 통해 본격화하고 있다. 3일 문화재청 발표로는 참여 학생과 시민 구술이 담긴 '연세대학교 4월혁명연구반 4·19혁명 참여자 조사서'는 등록문화재가 된다. 당시 가가호호를 발로 뛴 구술기록 자료다. 4·19혁명 계엄포고문 등과 함께 등록 절차를 밟는다. 전국에 산재한 다른 자료들로 외연을 넓혀 기억하고 보존했으면 한다.

기록물과 일기 등이 등록문화재 지정은 곧 역사성을 더 제대로 공인받는 일이다. 데모사항 조사서, 부상자 실태 조사서와 연행자 조사서, 목격자와 주민 조사서 등은 주로 서울과 대구·부산·마산 등에 편중돼 있다. 정치적 지향과 심경이 나타난 조사서에서는 한국전쟁이 끝난 지 불과 7년이 된 시점의 민주주의를 향한 열망이 곧이곧대로 읽힌다. 국가의 법적 보호와 관리를 받아야 하는 유물임은 두말할 것 없다. 4·19혁명에 걸맞은 정당한 역사적 대접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더 많은 기록물을 발굴해야 한다. 5·18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이 된 뒤 진상규명 움직임이 전보다 활발하게 일고 있다. 기록물은 연구 기초자료일 뿐 아니라 역사인식과 직결되는 사료적 가치를 지닌다. 4·19 기폭제가 된 대전 3·8민주의거와 대구 2·28민주화운동, 마산 3·15의거가 같이 조명돼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관련 기록도 연세대 조사서와 나란히 등록하는 것이 합당하다.

국가기념일 지정으로 4·19혁명의 평가가 끝난 건 아니다. 지역별로도 대전에서 '3·8민주로' 명예도로명 부여 등 일부 진전이 있었으나 여러모로 미완성이다. 등록 이후에도 기록물을 집중 조명해 소실하지 않고 미래세대까지 영구히 기억할 수 있어야 한다. 한국 민주주의의 뿌리가 된 4·19의 거국적 기록이 방대하지 않을 수 없다. 등록문화재 다음 순서로 세계기록유산 등재의 본격 추진이 또 남아 있다.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