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909)]'당신은 당신이 생각하는 것 보다 무지하다'

[염홍철의 아침단상 (909)]'당신은 당신이 생각하는 것 보다 무지하다'

  • 승인 2020-06-07 16:10
  • 수정 2020-06-07 16:10
  • 신문게재 2020-06-08 19면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2020042101010011849
우리는 인간의 모든 문제에 해답을 얻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사피엔스>의 작가 유발 하라리는 개인들이 세상에 관해 아는 것은 창피 할 정도로 적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면서 스티븐 슬로먼 등이 주장한 '지식의 착각'을 인용하였지요.

지식의 착각이란 "우리는 우리가 꽤 많이 안다고 생각한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아는 게 미미한데도 다른 사람의 머릿속에 든 지식을 마치 자신의 것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다"라는 것이지요.

유발 하라리는 이러한 '지식의 착각'은, 스스로 모든 것을 이해하려는 불가능한 노력에 사로잡히지 않은 채 삶을 헤쳐 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 측면이 있으나, 세상이 돌아가는 상황에 얼마나 무지한지를 깨닫지 못하면서 많은 오류를 범하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생물학에 관해서 아는 것이 거의 없는 사람들이 유전자 변형 농작물에 관한 정책을 제안하고, 이라크가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그 지역의 정책을 두고 강한 견해를 고집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면서 세상의 일들은 개인의 합리성보다는 공동체의 집단사고에 의해서 형성되었다고 그 현상을 설명하지요.

그러나 인간에게는 원천적인 모호함과 복잡함이 얽혀 있기 때문에 명쾌한 답을 얻기가 힘들다는 원천적인 한계가 있지요.

유전자와 뇌에 대한 논의가 많지만, 모계 유전자와 부계 유전자의 대립적 관계일 때 심리적 특이현상을 유발할 수 있고, 뇌는 위계질서가 엄격한 관료조직 같은 것이 아니라 무정부 상태에 훨씬 가깝기 때문에 안정된 상호협력이 망그러질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마음과 생각, 우주와 생명에 대한 명확한 답을 얻고 싶어 세계의 수많은 대학의 연구실이 밤늦도록 불이 밝혀져 있지 않을까요?

한남대 석좌교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건강]내 몸 '면역력' 높이려면...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