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대해진 서울 공화국'..수도권 인구, 비수도권 인구 첫 추월

'과대해진 서울 공화국'..수도권 인구, 비수도권 인구 첫 추월

세종 제외 충청권 수도권 순유입...중부권 50년 후 17.7% 인구 감소

  • 승인 2020-06-29 16:19
  • 수정 2020-06-29 16:19
  • 신문게재 2020-06-30 1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수도권 과밀화가 심화되면서 올해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처음으로 추월했다.

세종을 제외한 충청권 인구의 수도권 유입도 꾸준히 증가하면서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 과제 기조도 무색해졌다.

29일 통계청의 '최근 20년간 수도권 인구이동과 향후 인구 전망'에 따르면 수도권인구는 지난 2011년 최초로 인구 유입보다 유출이 더 많은 순유출을 기록했지만 지난 2017년 다시 순유입으로 전환된 후 꾸준히 순유입 규모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2017년 기준 장래인구특별추계결과 2020년 수도권 인구는 2596만 명으로 비수도권 인구 2582만 명을 처음으로 추월했다.

충청권은 세종시 조성을 전후한 지난 2008년부터 수도권 인구의 순유출이 시작됐지만 지난 2015년을 정점으로 수도권 인구의 순유출 규모가 감소한 후 지난해에는 수도권으로의 순유입으로 돌아섰다.

수도권 인구가 순유출을 기록한 지역은 세종시가 유일하다.

세종은 지난 출범 이후인 지난 2012년 6000명의 수도권 순유출을 기록한 후 지난해까지 꾸준히 순유출을 기록했다.

반면 대전은 지난 2012년과 2015년을 제외하고는 지속적으로 수도권으로의 인구 이동이 계속되면서 순유입을 기록했으며, 충남과 충북도 지난해 다시 수도권에서 이동한 인구보다 수도권으로 이동한 인구가 더 많은 순 유입으로 돌아섰다.

영남과 호남권의 수도권 순유입은 충청권보다도 더욱 심화돼 최근 20년간 영남권과 호남권은 수도권으로의 순유출을 기록했다.

향후 50년 인구 추이는 세종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부권 인구는 1970년 636만명에서 2020년 720만명으로 지난 50년간 13.3%증가했으며, 오는 2037년을 정점으로 향후 50년간 17.7%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오는 2070년 인구는 대전이 31.3% 충북 20.5%, 충남 14.9% 각각 감소한다. 반면 세종은 오는 2070년에는 56만명으로 2020년 대비 60.3%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4.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