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착공…용도혼합·공유차 첫 시도

세종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착공…용도혼합·공유차 첫 시도

LH세종특별본부 30일 기반시설 착공

  • 승인 2020-06-30 10:47
  • 수정 2020-06-30 10:47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스마트시티 전경
행정중심복합도시 5-1생활권 스마트시티 예정지 모습.(사진=LH제공)
세종시 5-1 생활권에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 30일 본격 착수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특별본부는 세종 스마트시티 출범을 위한 기반조성 공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주거·상업·산업 용도혼합

이번에 착공한 5-1 生 스마스시티는 주거와 상업·산업 기능이 한 필지에 혼합 설계할 수 있도록 도시계획을 수립했다.

수요자의 필요로 기능과 규모를 설정할 수 있고, 유연한 용도혼합을 위해 대상지 전체를 하나의 용도지역으로 지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에 따라 필지마다 주거와 상업 주상복합용지를 별도의 지정하던 것에서 이번에는 공원과 학교용지를 제외한 필지를 용도혼합용지로 지정해 수요자가 탄력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스마스티시 용도혼합
세종 스마트시티 용도혼합 도시이용 예시.
▲개인차 없는 첫 도시구조

세종 스마트시티에는 개인 소유차 진입을 배제한 도시공간이 만들어진다.

혁신벤처스타트업 존(15만㎡)에서는 주차장이 없고 소유차 진입이 배제된 공유차량을 활용하는 구역으로 만들어진다.

공유차 기반구역에서는 개인차량은 밖에 두고 보행자 중심으로 자율운행 셔틀이 시민들의 이동을 돕고 전동킥보드 등 퍼스털모빌리티(PM)의 활용을 적극 권장한다.

▲민간기업에 주도권 민관 공동 SPC

민간기업이 스마트시티 계획부터 운영까지 참여하는 민·관 공동 사업추진체계(SPC)를 2021년 출범해 스마트서비스 구축 및 운영을 주도할 계획이다.

또 5-1 생활권 기반조성 단계부터 혁신을 반영해 드론측량과 건설중장비 원격조정 자동화, 콘크리트 양생 원격모니터링, 관제센터를 통한 스마트건설감리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임동희 LH 세종특별본부장은 "세종 시범도시 착공을 계기로 창조적 기회를 제공하는 플랫폼 도시로서의 성공 모델을 창출하고자 한다"라며 "스마트 건설 분야를 선도하고 글로벌 스마트시티의 성공 모델을 구현하는 리더 기관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