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정밀의료기기산업 육성 강화 나서

대전시, 정밀의료기기산업 육성 강화 나서

2020년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지원대상 선정, 국비 80억 원 확보

  • 승인 2020-07-07 15:51
  • 수정 2020-07-07 15:51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청사 전경1
대전시가 미래유망 신성장 산업인 '정밀의료기기산업 육성'을 위한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시는 2020년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공모 사업에서 '정밀의료기술 초융합 상용화 지원 플랫폼 구축 사업'이 선정돼 80억 원의 국비 예산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은 산업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산·학·연이 공동 활용할 수 있는 산업기술기반(장비·시설 등) 조성을 통해 시험·평가·인증·시생산·테스트베드 등 기술개발 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선정과제는 정밀의료기기산업에서 고질적인 사업화 실패의 원인인 시제품 실증화를 강화하기 위한 융합 인프라를 구축하도록 기획됐으며, 나노종합기술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 참여한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2020년부터 3년 동안 총사업비 115억 원(국비 80억 원, 시비 30억 원, 민자 5억 원)을 투입, 실증·표준·시험 전문 인력이 시제품 제작부터 인허가 준비까지 전주기를 지원하는 융합형 인프라를 구축하고, 대전시의 유망 의료기기 업체의 신제품 개발 시험평가 지원 등 기술 서비스를 통해 정밀의료기기 사업화를 지원하게 된다.

이번 지원사업에서는 시약을 제외한 대부분의 체외진단의료기기 제조기업과 생체신호 측정기기 및 유헬스케어 의료기기 제조기업이 수혜를 받게 된다.

또,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을 위한 신개념 진단기기를 개발하는 경우, 본 사업에서 공신력 있는 표준물질과 시험평가법을 신속하게 확보해 품목 인허가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창용 시과학산업국장은 "추진 중인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사업(153억)과 의료현장형 ICT 융복합 체외진단시스템 고도화 사업(93억원), 모듈형 나노바이오칩 플랫폼 구축사업(75억)과 연계해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인 바이오의료 산업분야의 혁신적인 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4.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2.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3.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4.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5.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