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대책없이 당한 비 피해… 접수된 침수사건만 122건

폭우에 대책없이 당한 비 피해… 접수된 침수사건만 122건

  • 승인 2020-07-30 16:40
  • 수정 2020-07-30 16:40
  • 신문게재 2020-07-31 3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0200730-대전 폭우 피해21
30일 대전 중구 부사동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주민들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20200730-대전 폭우 피해19
대전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30일 대전 동구 천동의 한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동구청 관계자들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대전 사상 유례없는 시간당 100㎜ 이상의 폭우에 아파트와 주택으로 침수되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주차장 차량 수십 대가 빗물에 잠기는 등 속수무책 비 피해가 발생했다.

하천이 범람해 금강홍수통제소가 홍수경보 재해문자까지 발송했지만, 주택침수 피해가 오늘 하루만 122건, 안전조치도 신고도 21건이나 됐다.

실제 대전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에선 침수사고로 주민 1명이 숨지고 1명이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부상을 당했다.

침수는 주로 주택과 아파트 지층에서 발생했고, 하수도 역류와 상가 피해도 계속됐다.

주택침수가 43건으로 가장 많았고, 지층과 지하에서 발생한 침수는 40건이었다.

쏟아진 토사에 갇히고, 산사태가 일어나며, 집 옹벽이 무너지고, 맨홀 뚜껑이 빗물에 떠다니는 등 안전조치 신고도 계속됐다.

안전조치 신고에선 산사태와 토사물이 흘러내린다는 신고가 9건이었으며, 가로수 쓰러짐 신고는 6건이었다.

또 소제동에선 3m 높이의 축대가 무너지기도 했다. 다행히 붕괴 당시엔 지나가던 시민은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하천과 대청댐 수위도 높아져 홍수경보를 발령하고 대청댐은 이날 오후 1시부터 6개 수문을 모두 열어 방류를 시작했다.

한국수자원공사 대청지사에 따르면, 대청댐에선 수위가 76.5m까지 올랐다. 금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유등천 복수교는 3.37m, 대전천 인창교는 3.72m, 갑천 만년교와 원촌교는 각각 4.45m와 5.01m의 수위를 기록했다.

4곳 모두 경보 수준으로까지 하천이 차올랐으며, 특히 원촌교의 경우 4.5m가 경보 기준이지만 이날 오전 9시엔 이보다 훨씬 웃돌아 '심각' 수준까지 도달할 뻔하기도 했다.

금강홍수통제소 관계자는 "유등천과 대전천엔 특보 지점이 없어 더 정확한 수치가 나오기 어렵지만, 모두 홍수 경보 수준에 도달하긴 했다"고 전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5.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