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훼손 논란' 대전천 하상도로 대체도로 마련 착수

'환경훼손 논란' 대전천 하상도로 대체도로 마련 착수

시 3대 하천 그린뉴딜 계획에 대전천 복원 등 내용 담겨
올해 하반기 중 연구용역 예산 반영 후 용역 실시 할 계획

  • 승인 2020-08-04 16:54
  • 신문게재 2020-08-05 5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2020072101001715900066621
대전지방에 집중호우로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13일 오전 대전시 대덕구 오정동 대전천의 징검다리가 밀려온 쓰레기 더미로 덥혀있고 하상도로는 물에 잠겨있다.
<속보>=대전시가 3대 하천 그린뉴딜 사업을 추진하는 가운데, 그동안 환경훼손 지적을 받아왔던 대전천 하상도로를 대체할 수 있는 대안 마련에 나서 주목된다. <중도일보 7월 20일·22일·24일자 5면 보도>

올해 하반기 중 연구용역 예산을 반영시키고, 하상도로 대안 마련 등의 연구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4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부터 2030년까지 10년간 3대 하천 그린뉴딜 사업을 계획했다. 하상도로 철거 등 하천복원, 테마형 여가·문화공간 조성이 주요 내용이다. 하천정비를 통해 원도심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고자 한다.

하천정비 시 기존 하상도로는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대체도로 건설이 필요한 상황이다.

시는 대안 마련 등을 위해 추경에 용역 예산을 반영해 연구용역을 진행할 계획이다. 연구 결과에 따라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비 조정하는 등의 마스터 플랜을 구상해 나갈 예정이다.

그동안 하상도로 철거에 대한 주장은 꾸준히 이어졌다.

현재 대전천과 유등천에 걸쳐 있는 하상도로는 5.7㎞ 정도로, 지난 1996년부터 구간별로 개통됐다. 집중호우 때엔 하상도로가 전면 통제돼 일부 지역이 교통대란이 빚어지기도 했으며, 하천 환경 오염을 일으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했다. 게다가 지난달 30일에 찾아온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막대한 만큼, 환경 오염을 일으키는 요인을 제거하고, 생태 복원에 힘을 써야 할 시점이다. 실제로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하천 정비 및 시설물 보수 피해 현황(2일 기준)은 196건이다. 제방, 호안 유실(파손) 등 주요시설에 대한 피해가 39건, 자전거도로, 산책로 등에 대한 피해가 157건이다.

특히 대전천은 올해 1월 국가하천으로 승격하기도 했다. 따라서 대전천은 정부에서 하천 기능을 담당하며, 대전시는 교통기능 등 부가적인 부분을 담당하게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4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하천정비를 통해 안전성을 확보하고, 원도심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하천정비에 대한 종합계획을 조속한 시일 내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하천이 상당히 중요한 기능을 하고 있다는 건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더욱 절실히 느꼈을 것"이라며 "시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있는 만큼 하천정비에 대한 계획을 빠른 시일 내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와 대전세종연구원은 지난달 31일 도시공간 재생·녹색전환 3대 하천 그린뉴딜 사업 추진을 위한 대전천의 미래 비전 및 관리방향 모색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 당시 대전천 하상도로 철거와 친환경적 하천 기능 복원 필요성에 공감하고 대전천 녹색 생태계 회복 및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진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3.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4.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5.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