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청사 중앙현관 전자출입명부 도입

증평 청사 중앙현관 전자출입명부 도입

  • 승인 2020-08-06 10:30
  • 박용훈 기자박용훈 기자
폐 스마트 폰 활개치다 사진
증평군이 지난 5일 청사 중앙현관에 폐 스마트 폰을 활용한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했다.

전자출입명부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유흥주점 등 12개 고위험시설에 의무적으로 적용해야 한다.

그 동안 의무설치 대상이 아닌 공공청사는 수기대장으로 출입자를 관리해 왔다.

그러나 개인정보 노출 우려를 보이며 출입자 관리 시스템의 필요성이 제기돼 군이 이번에 도입한 것이다.

군은 이번 도입으로 청사를 방문한 민원인이 QR코드 생성과 사용을 체험할 수 있어 민간시설의 이용을 적극 유도한다.

이와 함께 청사 별관, 증평군립도서관, 김득신문학관 등에도 전자출입명부를 활용한 방역시스템을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전자출입명부를 통해 인식된 개인정보는 사회보장정보원에 전송돼 유사시 방역당국에 제공되고 미사용 정보는 4주 후 자동 파기된다. 증평=박용훈 기자 jd36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3.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4.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5.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