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 추진 나선다

대전시,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 추진 나선다

2023년까지 추진... 내년 관련 용역 들어갈 예정
관광특구 수준의 혜택 받을 수 있어
MICE산업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할 계획

  • 승인 2020-08-11 17:07
  • 신문게재 2020-08-12 1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2020020401000351300014221
대전시는 지난 2월 4일 유성구 도룡동 구 무역전시관부지(도룡동 3-8)에서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DICC) 건립공사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가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을 추진하는 등 마이스(MICE)산업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11일 시에 따르면 2022년 준공되는 중부권 최대 전시시설인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DICC)와 대전컨벤션센터(DCC) 일원(400여 만㎡)을 2023년까지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 받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올해 대전컨벤션 혁신 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관련 용역을 내년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대전 MICE혁신 TF팀을 구성 운영할 방침이다.

국제회의 복합지구에 지정되면 관광진흥개발기금을 지원받게 되며, 영업제한 규제 제외 등 관광특구 수준의 혜택을 받게 된다. 현재 인천 송도, 경기 고양, 광주 김대중컨벤션, 대구 엑스코, 부산 벡스코 등 5개소가 지정을 받았으며, 문화체육관광부가 2023년까지 10개소로 확대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기존 DCC와 DICC 준공(2022년 1월)으로 중부권 최대 규모의 MICE 인프라가 조성되는 만큼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을 통해 MICE 중심도시로의 위상 제고와 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대전시는 MICE 산업을 지역 대표 신성장 동력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국제 행사가 대폭 줄어들었지만, 특별한 관광 자원이 없는 대전으로서는 매력적인 산업이다.

시에 따르면 2018년 7월 이후 대전에서는 882건(국제 139건, 국내 743건)의 회의를 유치했으며, 1225억 원의 경제 효과를 유발했다.

국제협회연합(UIA)이 최근 발간한 '2019 국제회의 통계보고서'에서 대전시가 전 세계 국제회의 개최 도시 중 43위, 국내 도시 중 6위에 자리매김했다. 이 보고서는 ICCA(국제컨벤션협회)가 발표하는 국제회의 통계보고서와 더불어 가장 널리 인용되는 컨벤션 데이터다.

특히 대전은 2022년에 전 세계 140여 개 국 1000여 개 도시와 국제기구 및 국제 비정부기구(NGO)에서 5000여 명이 참여하는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어서 이를 통해 MICE 산업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2021년에는 세계한상대회, 2023년에는 세계과학엑스포 등을 준비 중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2022년이면 기존 컨벤션센터에 더해 국제전시컨벤션센터, 호텔, 쇼핑몰, 과학체험 시설 등이 들어서는 사이언스콤플렉스 등 엑스포 재창조 사업이 완료돼 국제 행사를 위한 최적의 인프라를 구축하게 된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복합지구 지정까지 받아 대전이 중부권 MICE산업의 메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2.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3.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4.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5. [새책] 경청의 힘, 따뜻한 언어… 권덕하 시인 '귀를 꽃이라 부르는 저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