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철도, AI도입해 안전, 효율 높인다

대전도시철도, AI도입해 안전, 효율 높인다

과기부'디지털 뉴딜 사업' 2건 선정... 국비 53억 원 확보
지역 데이터·AI 산업 육성

  • 승인 2020-09-20 15:51
  • 신문게재 2020-09-21 5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청사 전경1
대전도시철도에 전국 최초로 인공지능 고객안전 지킴이가 설치된다.

대전시와 대전도시철도공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디지털 뉴딜 사업'인공지능(AI) 분야에 2건의 사업이 선정돼 국비 53억 원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인공지능을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불법촬영 등을 감시할 뿐만 아니라, 기계시설물의 고장을 사전에 예방하는 등 고객 안전 지킴이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도시철도 운영효율도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첫 번째 사업은 도시철도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에 인공지능(AI)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으로 도시철도 역사에서 이상행동이 일어나면 즉각 대처하도록 학습용 데이터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일명 '대전형 3마(걱정마, 꼼짝마, 찍지마) 스테이션'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이 사업은 대전도시철도공사가 주관하고 대전시, 한국기계연구원, 한밭대, 플랜아이, 데이터메이커 등 지역기업이 참여해 정부에 제안한 사업으로 공모에 선정돼 국비 35억 원을 지원받는다.

또 다른 사업은 도시철도에 설치된 기계시설물에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설치하고, 이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인공지능이 분석해 고장을 사전에 예지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인공지능기반 도시철도 기계관리 시스템이 구축됨으로써 기계를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고장을 사전에 예지하고 최적의 교체시기 판단 등으로 기계의 수명이 크게 올라갈 것으로 대전시는 기대하고 있다.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이번 사업은 공공기관이 갖고 있는 데이터와 행정지원을 바탕으로 지역스타트업, 출연연, 대학이 합심하여 얻어낸 디지털 뉴딜사업"이라며 "지역 인공지능산업 발전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2.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3. [인터뷰] 김현숙 초대 이응노연구소장 "고암의 세계, 튼튼한 뿌리될 것"
  4. 대전 동부경찰서, 대전역 주변 성매매 근절 나선다
  5.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3.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