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창작소 구축을 위한 대전 음악산업 활성화방안

음악창작소 구축을 위한 대전 음악산업 활성화방안

대전문화정책포럼, 황운하 국회의원실과 주최, 주관하에 제16차 포럼 개최

  • 승인 2020-09-26 13:56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noname01
대전문화정책포럼(상임대표 이희성)은 황운하 국회의원실과 함께 지난 24일 오후 3시 중구문화원 뿌리홀에서 '음악창작소 구축을 통한 대전 음악산업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제16차 문화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 이희성 상임대표는 "지역의 문화산업 활성화라는 명제를 가지고 음악산업 구축과 관련해 포럼을 개최하게 되었다"며 "이번 포럼이 전문가 의견 개진, 문화예술계의 의견 수렴에 그치지 않고 반드시 음악창작소를 통한 대전 대중음악의 기반 구축이 되는 실질적 성과를 낼 수 있는 포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noname012
포럼에 앞서 황운하 중구 국회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음악창작소는 지역 음악인들의 활동을 지원하고, 대중음악 확산을 유도하는 마중물로서, 장기적으로는 음악산업이 꽃피우도록 창작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필요한 사업"이라며 "오늘 토론회가 음악창작소를 유치해 창작·공연 시설을 확충하고 열린 문화도시로 한걸음 더 앞으로 나아가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혁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본부장은 '지역 음악산업 육성 플랫폼 음악창작소'를 제목으로 한 주제 발표를 통해 "공공영역인 휴먼웨어(운영자, 플레이어, 시민), 소프트웨어(제작지원, 유통지원, 컨설팅·교육), 하드웨어(녹음실, 편집실, 공연장) 등 3가지가 조화를 이루면서 공공과 민간영역의 역할 구분을 통한 협치모델로 조성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oname014
박홍순 대전민예총 사무처장은 "운영자의 장르에 치우치는 부작용 사례는 없어야 한다"며 "소비자들과 연결되는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예술인 패스가 실질적으로 사용할 데가 없는 실정이라서 커뮤니티 공간과의 연계를 통해 자연스레 사람이 모이는 음악창작소가 돼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김혜옥 세종시문화재단 사무처장은 세종시음악창작소 누리락을 중심으로 한 운영사례를 들면서 "세종은 '젊은 도시'라는 주요 키워드로 조성되었다면, 대전은 과학과 음악의 융합으로 지역의 특성과 정체성을 반영한 음악창작소로 구축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종탁 대전시 문화콘텐츠과 과장은 "음악창작소가 잘 운영되기 위해서는 유관기관 네트워킹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충분한 검토를 통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 좌장을 맡은 최배석 단국대 교수는 "현재 전국에 15개의 음악창작소가 조성되었지만 큰 차별화 없이 비슷한 운영방식과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며 "조금 뒤늦게 음악창작소를 조성하려는 이 시점에서 대전시만의 특성화를 살린 선택과 집중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3.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4.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5.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