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공무원 피살 사건 "매우 불행한 일"

문 대통령, 공무원 피살 사건 "매우 불행한 일"

"이유여하 불문 대단히 송구한 마음"
유가족 상심과 비탄에 "깊은 애도"

  • 승인 2020-09-28 18:21
  • 신문게재 2020-09-29 3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YONHAP NO-3201>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되었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신변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며 "이같은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국민의 생명 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이어 "이번 사건의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한 일"이라며 "유사 사건이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는 남북의 의지가 말로 끝나지 않도록 공동으로 해법을 모색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에 대해선 "특별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며 "북한의 최고 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다가오는 추석 연휴와 관련해선 "이틀 후면 추석 연휴가 시작된다. 여전히 긴장을 놓을 수 없는 방역 상황과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 맞이하는 명절"이라며 "서로에게 힘이 되는 추석이 되었으면 한다. 몸은 떨어져 있어도 마음만은 함께하며, 지친 몸과 마음에 작은 쉼표를 찍고 재충전하는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2.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3.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4.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5.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1.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대전교도소 옛 경비교도대, 대체복무 교육센터 전환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