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한국소비자원 해외직구 소비자피해 사례 소개

  • 승인 2020-10-23 09:26
  • 수정 2020-10-23 09:28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01023092237
제공=한국소비자원
# A 씨는 2019년 4월 해외 직구 사이트를 이용해 국내 미출시 모델인 무선이어폰을 구매했다. 한쪽 이어폰 미작동으로 사업자 측에 교환을 문의했으나, 브랜드 공식 수리센터에 A/S 받을 것을 안내받았으나, 공식 수리센터에서는 해외직구 제품은 A/S가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 B 씨는 2019년 4월 해외 구매대행을 통해 스마트폰을 구매했으나, 개통 주파수가 맞지 않아 제품을 사용하지 못했다. 사업자 측에 이의제기 후 환급을 요구했으나 사업자는 환급을 거부했다.

‘해외직구’를 통한 전자제품 구매 소비자가 늘면서 관련한 소비자 불만과 피해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국제거래 소비자포털'과 '1372 소비자 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 불만은 5002건이다. 2017년 1102건, 2018년 1716건, 2019년 2184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

불만 유형별로는 '구매대행'이 3281건으로 65.5%를 차지했고, '직접구매'가 853건으로 17%, '배송대행'이 334건인 6.7% 순이다. 또 '제품하자·품질과 A/S'가 1423건으로 28.4%, '취소·환급 지연과 거부'가 1395건 27.9%로 나타났다.

구매 국가는 미국이 59.2%, 중국 43.9%, 일본 11.1% 순이다.

대체로 해외직구를 하는 이유로는 75.2%가 저렴한 가격을 꼽았으며,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워서'가 30.7%, '다양한 제품 종류'가 19.9%다. 실제 소비자들은 해외직구로 산 전자제품 가격이 국내 판매가보다 평균 25.1% 저렴하다고 답했다.

반면, 구매단계에서 '반품절차'와 '반품비용'을 확인한다고 응답한 이들은 23.1%와 12%를 각각 기록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전자제품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A/S 정보와 전기사양을 확인하고 구매전 반품절차와 반품비용을 살피기를 당부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2. 2020년 국가건강검진기간 내년 상반기까지 한시적 연장
  3.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보은군-㈜한국카본, 200억원 투자협약
  1.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누적 464명
  2. [코로나19]충남 공주 요양병원서 집단감염 발생
  3. [사설]한전원자력연료 사고 의혹 밝혀져야
  4. [코로나19]n차 감염 고리타고 확진자 속출
  5. 건양대병원 우신영 전공의 SCI논문 게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