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의회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운영주체 변경해야"

천안시의회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운영주체 변경해야"

  • 승인 2020-10-26 12:17
  • 신문게재 2020-10-27 12면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교통공사나 도시공사를 설립해 천안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운영 주체를 민간위탁에서 변경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천안시의회 김길자 의원은 지난 23일 속개된 제236회 임시회 시정 질문에서 "천안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는 2004년부터 천안시 지체장애인협회에서 수탁하고 있다"며 "2017년 18억원에서 불과했던 시 지원금이 올해 35억원으로, 3년 만에 2배 가까운 사업비가 지출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인구가 비슷한 규모인 청주시시설관리공단이 운영하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와 차량 경정비를 비교한 결과 천안시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차량 경정비의 비중이 더 크다"며 "올해 천안시 특별교통수단 차량 1대당 연평균 353만원이 차랑경정비로 사용됐으나 청주시는 같은 기간 116만8000원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주시시설관리공단은 출고 차량의 A/S센터를 이용하는 반면, 천안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는 출고 차량의 A/S센터가 아닌 일반 사설 카센터를 이용해 차량경정비의 지출이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서울·대구·부산·군포·시흥·양주·오산·의정부·파주·청주 등은 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 중이고 인천·고양·광주·구리·부천·수원·안산·안양·평택·포천·화성 등은 각 지자체의 도시공사나 교통공사에서 운영하고 있다"며 "이처럼 다수의 지자체가 운영 주체를 도시공사나 교통공사를 설립해 운영하거나 시설관리공단에 위탁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서비스 질 향상, 예산 운용, 행정업무 추진 공공성과 효율성 증대 등을 위해선 천안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운영 주체는 변경돼야 한다"며 "시설관리공단으로의 이관이 어렵다면 교통공사 또는 도시공사를 설립해 공공에서의 운영이 현실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이동지원센터 운영 주체 변경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지만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3.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