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국감] 장철민 "건설현장서 시스템 비계 설치 반드시 해야"

[클릭국감] 장철민 "건설현장서 시스템 비계 설치 반드시 해야"

  • 승인 2020-10-26 09:28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장철민99
건설현장에서 추락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 비계를 설치하지 않아 추락 사망한 노동자들이 지난 5년 간 33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계란 건축공사 때 높은 곳에서 일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임시가설물로, 재료운반이나 작업원의 통로·작업을 위한 발판을 말한다.

2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장철민(대전 동구)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건설현장 사고 사망자는 2355명이다. 재해유형별로는 추락이 1369명으로 58%를 차지했다. 이 중에서도 비계 및 작업발판의 사고사망자는 333명인데, 건설현장에서 공사원가 절감 등을 위해 구식 안전난간·작업발판을 사용하지 않아 발생한 사고다.

장 의원은 건설현장이 정부 차원의 지원을 적극 활용해 인식이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부의 지원에도 현장에서 시스템비계 사용이 늘지 않기 때문이다. 또 정부의 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일례로, 강관비계의 단가는 ㎡당 9964원으로, 안전난간·작업발판이 일체형으로 설치되는 구조를 갖춰 추락예방에 효과적인 시스템비계 강관비계보다 1.5배 많은 ㎡당 1만 5392원이다. 정부는 2013년부터 시스템비계 임대·설치·해체에 대한 총 비용의 50%를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해주고 있어 소규모사업장의 경우 기존 비계에 비해 저렴하게 설치할 수 있다.

정부는 매해 시스템비계에 대한 지원대상과 금액을 늘리고 있다. 지난해 7월 공사금액 20억미만에서 50억 미만으로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재원도 2013년 70억원에서 2020년 552억원으로 8배 증가했다. 그럼에도 건설현장의 시스템비계 보급률은 2019년 기준 25%이 불과하다.

장 의원은 "단지 낡은 장비를 교체하지 않아 노동자의 생명을 빼앗고 가족들의 생계를 위협하는 비극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데, 정부가 지원금 조금 높이면서 현실적인 대책 마련을 소홀히 한다는 사실이 굉장히 유감"이라며 "안전불감·비용절감으로 인한 산재사망을 한 명이라도 더 줄이기 위해 정부차원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해야하고, 공사비용절감보다 노동자의 안전이 중요하다는 건설현장 인식을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엄, 라이언 카펜터 영입
  2. 한화이글스, '사랑의 연탄나눔' 전달식 실시
  3. 턱밑까지 다가온 수험생 감염… 대전서 고등학생 확진·타지역 수험생 감염 줄이어
  4. AR(증강현실) 속으로 들어간 동춘당… 대전 스마트 관광의 문을 열다
  5. 1명이 4개 입상?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도 몰아주기 의혹
  1. 대전서도 학생 확진자 발생‥ 고등학생·초등학생 1명씩
  2. [속보]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1명...488번 발생
  3. 메타댄스프로젝트 2020년 정기공연 '춤추는 쉼터-4인 안무가전'
  4. [충남 어린이 안전골든벨 이모저모] 정답 맞출 때마다 화려한 개인기 보여
  5. [날씨] 대체로 맑고 영하권 추위 이어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