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더그아웃]시즌 반환점 코앞 최대 위기... 반등 가능할까?

[한화이글스 더그아웃]시즌 반환점 코앞 최대 위기... 반등 가능할까?

  • 승인 2019-06-17 16:08
  • 수정 2019-06-17 23:27
  • 신문게재 2019-06-18 8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190312_한용덕 감독1 (1)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올 시즌 반환점을 코앞에 두고 최대 위기에 빠졌다.

시즌 시작 전 대형 신인들의 입단과 기존 선수들의 활약을 기대하며 2년연속 가을야구 진출을 목표로 잡았지만,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과 부진이 겹치면서 하위권에 표류하고 있다.

매 경기 치열한 경기를 펼치면서도 투타 엇박자가 지속 돼 나가야 할 타이밍에 힘을 내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올 시즌 한화의 최대 약점으로 분류된다.

한화 이글스는 시즌 144경기 중 17일 현재 70게임을 치르는 동안 29승 41패를 기록하고 있다. 승률은 4할 때 초반인 0.414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5연패에 빠지면서 공동 6위에서 8위까지 주저앉았다. 6위 KT와 7위 삼성에 1경기 차로 뒤쳐져 있다.

가을야구 진출 마지노선인 5위 NC와는 7게임 차다. 통산 3게임 차를 따라붙는데 한 달 정도 걸린다는 야구 통념상 추격이 그리 쉽지 않다. 그렇다고 여름에 강한 모습을 보여준 한화가 포기하기에는 아직 이른 감이 있다.

KakaoTalk_20190602_102510973
한용덕 감독은 그동안 수차례 여름을 최대 승부처로 언급한 바 있다.

시즌 초반부터 부상 선수들이 속출하면서 완벽한 팀을 꾸리지 못했지만, 선수들이 하나 둘 복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용덕 감독은 최근 더그아웃 인터뷰에서 "아직 가을야구 희망을 끈을 놓지 않았다. 수치상 5강 진출도 가능해 포기할 단계가 아니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화 이글스의 반등을 위해서는 부진한 타격과 붕괴된 선발 야구가 다시 살아나야 한다.

이날 현재 한화 이글스 팀 타율은 0.249로 10개 구단 중 최하위다. 득점권 타율은 이보다 더 낮은 0.246이다. 득점 기회를 잡고도 점수로 연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대타 타율도 0.119로 10타석 중 1타석만이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이는 선수들의 잦은 부상으로 타선 변동이 심해 고정된 로테이션을 가동하지 못하는 이유가 가장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간판타자 김태균(0.315)과 소년 가장 정은원(0.294)만이 자기 역할을 할 정도다.

안정을 찾았던 선발 투수진도 부활해야 한다.

이달 초까지 17경기 연속 선발 5이닝 투구를 펼쳤던 한화는 최근 6경기에서 무너지면서 대량 득점을 허용했다.

이 시기 침체 된 타선은 살아났지만, 투수들이 집단 슬럼프에 빠지면서 시즌 처음으로 8위까지 추락했다.

2018년과 달리 완벽한 전력으로 경기를 치르지 못하고 있는 한용덕 감독이 11년 만에 가을야구 진출 성공을 이끈 리더십을 남은 경기에서 다시 한 번 발휘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5.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