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내년 3월까지 겨울철 미세먼지 배출 단속

김해시, 내년 3월까지 겨울철 미세먼지 배출 단속

691개 사업장 대상 특별 점검

  • 승인 2019-11-21 10:23
  • 수정 2019-11-21 10:23
  • 최록곤 기자최록곤 기자
김해시 (1)
김해시 전경. (사진 = 김해시)
김해시는 내년 3월까지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와 날림먼지 발생사업장을 대상으로 특별 점검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고농도 미세먼지가 자주 발생하는 겨울철을 맞아 사업장, 공사장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과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3개조 6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날림먼지 발생사업장(공사장) 215곳,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476곳을 점검하며 대형 공사장, 1차 금속 제조업, 화학물질 제조업, 도금·도장업 등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이 중점 점검 대상이다.

날림먼지 발생사업장의 경우 방진벽·방진막, 살수·방지시설 야적토사 방진덮개 설치여부를,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은 무허가 배출시설 설치, 오염물질 무단배출 방지시설, 환경법 준수사항 이행여부를 살핀다.

경미한 사항은 현장 지도하고 고의적이거나 중대한 위법사항이 있는 경우 형사고발 등 강력히 조치한다.

시는 올해 날림먼지사업장과 대기배출업소를 점검해 위반업소 80곳을 적발했으며, 이 중 위반사항이 중대한 35곳은 형사고발하고 나머지 업소는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행정 처분했다.

시 관계자는 "미세먼지가 사회 재난으로 규정된 만큼 미세먼지 배출사업장에 대한 점검과 억제 조치를 강화해 대기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최록곤 기자 leonai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5.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건강]내 몸 '면역력' 높이려면...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야
  5.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