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뉴얼충청] 총선 대진표 완성… "남은 건 본선뿐"

[리뉴얼충청] 총선 대진표 완성… "남은 건 본선뿐"

26~27일 후보 등록 결과
28개 지역구에 113명 도전
평균 경쟁률 4.03 대 1 기록
충청 표심 놓고 경쟁 본격화

  • 승인 2020-03-29 11:31
  • 수정 2020-05-14 13:31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ㅁ
▲25일 경남도선관위 대회의실에서 다문화 투표참여 홍보 서포터즈 단원이 마스크와 위생장갑을 착용하고 4·15 총선 모의투표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역을 대표할 21대 총선 후보 등록이 마감되면서 최종 대진표가 완성됐다. 28개 지역구에 113명이 도전장을 던져 지역민들의 선택을 받게 됐다. 다음달 2일부턴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가는 가운데 여야 각 정당과 후보 캠프는 본격적인 표심 잡기에 나선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6~27일 21대 총선 후보 등록이 마감됐다. 그 결과, 충청권 28개 지역구에 113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평균 경쟁률은 4.03대1을 기록했다. 4개 시·도별 경쟁률도 비슷했다. 대전은 7개 지역구에 28명이 등록해 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2곳의 지역구를 둔 세종은 10명이 출사표를 내 경쟁률은 5대1이었다. 충남은 11개 지역구에 44명이 등록을 마쳐 4대1의 경쟁률을, 충북은 8개 지역구에 31명의 후보가 나서 3.9대1의 경쟁률로 기록됐다. 구도는 집권당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 미래통합당 간 양강대결로 압축된다.

대다수 지역구가 양강구도를 구축한 가운데 국가혁명배당금당과 민생당 등 군소정당 소속과 무소속 후보들이 이를 추격하는 양상이다. 충청에서 가장 경쟁률이 높은 곳은 세종갑과 공주·부여·청양, 당진 3곳으로, 모두 6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반면 일대일 대결이 이뤄진 곳도 있다.

보령·서천과 아산을엔 민주당과 통합당 후보 2명만 등록해 맞대결을 펼친다. 후보 등록을 마친 여야 각 정당과 후보 캠프는 세부적인 선거 전략 수립에 들어갔다. 이번 총선이 문재인 정부 중간평가 성격을 띤다는 점에서 통합당은 '정권심판'을, 민주당은 '야당심판'을 외치고 있다.

충청의 경우 단체장과 지방의회를 차지한 민주당 지방권력에 대한 평가도 들어있다. 이 때문에 정권뿐만 아니라 지방권력 심판을 둘러싼 여야 간 경쟁도 치열하다. 민주당이 '힘 있는 여당'을 내세워 지지를 호소하고, 통합당이 '지방권력 견제'를 이유로 표심을 자극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선거운동 방식을 놓곤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처럼 굳어졌기 때문이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은 다음달 2일부터 14일까지 13일간이다. 현재 정치권은 대규모 유세는 자제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

오프라인 행사는 최대한 자제하면서 SNS나 유튜브를 통한 선거유세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역대 선거와 달리 거리 곳곳의 선거 로고송이나, 떠들썩한 유세전을 경험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한편 다음달 10~11일 사전투표가 실시되며, 총선 당일인 15일엔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투표가 진행된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충남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쉐마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
  5. 대전시립무용단 군상 앵콜공연 오픈리허설… "우리네 군상이 바로 여기에"
  1.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