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겹겹으로 칠해진 삶의 불가사의함… '운명의 그림'

[새책] 겹겹으로 칠해진 삶의 불가사의함… '운명의 그림'

나카노 교코 지음│최재혁 옮김│세미콜론

  • 승인 2020-04-21 18:39
  • 박새롬 기자박새롬 기자
운명의그림
 세미콜론 제공
운명의 그림

나카노 교코 지음│최재혁 옮김│세미콜론



운명의 결전, 운명의 만남, 운명의 사랑, 운명의 선택, 운명의 사건…. 운명은 인간의 다양한 인생사를 포괄할 수 있는 말인 동시에, 무엇이든 극적인 긴장감을 가질 수 있게 하는 수식어다. 그림에 얽힌 역사·문화적 사실과 화가의 삶까지 엮어내는 작가 나카노 교코가 『운명의 그림』에서 주목한 것은 바로 이러한 운명의 다양한 본질, 그리고 인간이 운명과 어떻게 싸워 왔는지에 대한 이야기다.

『운명의 그림』은 장 레옹 제롬(Jean-Leon Gerome)의 「아래로 내린 엄지(Pollice Verso)」를 으로 문을 연다. 로마 제국 검투사의 숨 막히는 결투에서 황제의 손가락 하나로 검투사의 운명이 결정되는 순간을 그린 작품이다. 영화 '글래디에이터'를 연상시키는 그림은 실제로도 영화와 운명적인 인연이 있다. 영화의 연출을 제안받았을 때 큰 흥미를 보이지 않았던 감독 리들리 스콧이 이 그림을 보고 영화를 만들기로 결심했던 것.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롯해 다양한 부문의 상을 휩쓸며 대성공을 거둔 영화의 운명적 탄생에, 검투사의 운명을 가르는 장면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점이 절묘하다.

저자는 영웅의 선택, 국가의 장래, 역사의 갈림길, 자연 재해의 결과 등 운명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깃거리를 23점의 주요 그림을 통해 흥미진진하게 풀어낸다. 사랑, 갈등, 성공을 둘러싼 개인의 운명에 관한 드라마틱한 이야기도 들려준다. 저자가 그림과 버무려 놓은 운명에 관한 이야기는 그림 속 등장인물에서부터 붓을 들었던 화가 장본인까지 여러 겹을 이루며 흥미롭게 교차한다.

"인생은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캄캄한 암흑과 같아서, 인생을 예상하는 것은 일기예보처럼 종종 빗나가기 마련이다. 그러므로 인간은 그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운명이 지난 불가사의에 관해 생각하고 또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 철학이나 종교에서, 역사에서, 오페라와 문학, 그리고 미술에서 그랬던 것처럼 말이다." 장면의 구석구석까지 놓치지 않은 상세한 설명은, 운명만큼이나 캄캄한 암흑같던 그림 속 이야기에 눈을 뜨게 한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5.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1.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2.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3. 서산 화곡저수지 인근 차량서 3명 숨진 채 발견
  4.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5.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