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볼~' KBO 프로야구 5일 개막... 한화이글스 인천서 SK

'플레이볼~' KBO 프로야구 5일 개막... 한화이글스 인천서 SK

이날 오후 2시 10개 구단 5개 구장서 시즌 첫 경기

  • 승인 2020-05-04 10:31
  • 수정 2020-06-19 14:26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2018121901001821000081271

플레이볼~

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이 미뤄졌던 KBO정규리그가 어린이날인 5일 막을 올린다.

사상 첫 '무관중 경기' 개막인 올 시즌 프로야구는 오는 10월 중순까지 팀당 144경기를 소화하게 된다.

한화이글스는 5일 오후 2시 SK와이번스를 상대로 시즌 첫 원정경기를 치른다.

한화는 개막전 선발로 에이스 워윅 서폴드 내세워 개막 9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SK는 닉 킹엄을 예고했다.

2년 연속 개막전 선발투수로 나서는 서폴드는 지난 시즌 31경기(192⅓이닝)에 출전해 12승 11패 평균자책점 3.51을 기록했다. 지난해 두산과의 개막전에서는 5⅔이닝 5피안타(1피홈런) 3실점으로 승패 없이 마운드를 내려왔다.

킹엄은 지난해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활약하면서 25경기(55⅔이닝) 4승 2패 평균자책점 7.28을 기록했다.

6년 만에 잠실구장에서 맞대결을 벌이는 지난해 우승팀 두산베어스와 LG트윈스는 라울 알칸타라와 차우찬을 내세워 외인과 토종 선발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 시즌 한국시리즈 준우승팀 키움히어로즈는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KIA를 상대한다.

키움은 지난 시즌에 이어 2년 연속 제이크 브리검을 선발로 내세웠고, KIA는 올 시즌을 마친 뒤 메이저리그 도전 의사를 밝힌 좌완 양현종이 등판한다.

대구에서 맞대결하는 삼성과 NC는 백정현과 드루 루친스키를 선발 예고했다.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는 kt와 롯데가 격돌하는 가운데 kt는 데스파이네가 출격한다. 롯데는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선발 투수를 공개하지 않았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